美, 한국 강관 대체품 찾아 ’동분서주’
美, 한국 강관 대체품 찾아 ’동분서주’
  • 곽정원 기자
  • 승인 2018.05.16 1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강協 강관협의회, 16일 간담회 개최
미국 SPS 이찬학 사장 현지 상황 전달해
이 사장, 한국 업체들 대응에는 ’아쉬움’
철강協, 강관업계 소통 통로 마련

유료회원으로 가입하시면 전체 기사와 사진을 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