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철강산업 협력, 특구 지정이 핵심”
“남북 철강산업 협력, 특구 지정이 핵심”
  • 안종호 기자
  • 승인 2018.06.07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 활동에서 특별 혜택과 예외 조치 필요
낙후된 인프라들을 철강특구로 현대화하는 게 핵심

  남북간의 경제협력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경우, 철강산업은 경제특구를 지정하는 게 핵심이라는 보고서가 나왔다.

  5일 본지 주최 서울 역삼동 소재 포스코 P&S센터에서 열린 2018년 하반기 시황 전망 세미나에서 포스코경영연구원 김창도 박사는 “남북철강산업 협력방향으로 철강특구를 조성해 지정 구역 내에서 규제 완화, 관세·조세 경감 조치 등이 필요하다”고 내다봤다.

포스코경영연구원 김창도 박사(사진=성희헌 기자)
포스코경영연구원 김창도 박사(사진=성희헌 기자)

 

  경제특구란 경제 활동에서 특별 혜택과 예외 조치를 허용해주는 지역이다. 자유무역지역(전통 용어), 외국무역지역(미국, 인도), 자유공업지역(아일랜드, 리베리아), 자유지역(아랍에미리트), 경제 특구(중국) 등이 있지만, 중국을 롤 모델로 한 경제 특구가 이것에 해당한다.

 

  경제특구는 다국적 기업의 클러스터이다. R&D, 생산, 교역, 금융의 글로벌 거점으로 경제 성장 및 산업 고도화의 주도 지역이다. 지정학적 위치, 효율적인 인프라, 경영자원, 행정지원 인센티브, 사업서비스 기능 등을 통해 국내 타지역을 비롯해 해외와 차별을 두는 것.

  북한은 현재 인프라 전반에서 대규모 투자 및 개선이 필요하다. 철도의 경우 9% 이상이 단선 되는 등 철도통신망과 관련 시설이 낙후됐다. 도로, 항만, 공항, 전력 등 전반적으로 낙후된 시설이 많아 핵심 지역만 철강특구로 지정해 현대화 작업이 필요하다.

 

  김 박사는 “북한 정부는 철강특구를 통해 정치적 위험 최소화, 개방효과 극대화가 가능하다. 한국 정부는 경제협력 확대, 북한 개방 촉진 효과, 남북 긴장도 완화와 경제 활성화 등을 노릴 수 있다”고 얘기했다.

  이어 “투자기업들은 북한의 인프라 부족에 대응해 우대정책을 활용할 수 있고, 관련 산업의 동반진출로 시너지 효과를 누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