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계산업진흥회, ‘예카테린부르크 국제산업전’ 동반국가관 참가
기계산업진흥회, ‘예카테린부르크 국제산업전’ 동반국가관 참가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8.07.10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과 아시아 잇는 교통의 요충지에서 러시아·CIS 수출시장 본격 공략

  한국기계산업진흥회(회장 손동연, 이하 기계산업진흥회)는 지난 9일부터 오는 12일까지 총 4일 간 개최되는 러시아·CIS 지역 최대 산업박람회 ‘예카테린부르크 국제산업전(이하 INNOPROM 2018)’에 국내 105개 기업과 동반국가관을 구성해 역대 최대 규모로 참가한다.

  독일, 이태리, 일본 등 전 세계 주요 20개국, 600여개사가 참가하는 이번 전시에 한국은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하에 기계산업진흥회와 KOTRA가 공동으로 산업기계·부품, FA·모션콘트롤, 금속가공 등 7개 분야 전시관을 구성했으며, 두산인프라코어㈜, ㈜현대자동차 등 국내 기업들이 참여해 우수 기술력을 선보인다.

좌측 두번째부터 최형기 한국기계산업진흥회 부회장, 김영주 무역협회 회장,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 이인호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러시아 데니스만투로프 산업부 장관, 예브게니쿠이바쉐프 스베르틀롭스크 주지사
좌측 두번째부터 최형기 한국기계산업진흥회 부회장, 김영주 무역협회 회장,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 이인호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러시아 데니스만투로프 산업부 장관, 예브게니쿠이바쉐프 스베르틀롭스크 주지사

  개막일인 지난 9일 김동연 부총리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인호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러시아 데니스만투로프 산업부 장관, 예브게니쿠이바쉐프 스베르틀롭스크 주지사 등 한-러 주요 인사들은 동반국가관 개막행사를 시작으로 전시부스를 방문, 러시아·CIS 시장 개척을 위해 참가한 업체 담당자들의 설명과 함께 전시제품을 둘러봤다.

  올해 9회째 개최되는 INNOPROM은 러시아·CIS 지역 및 해외 유수 기계류 제조업체들의 비즈니스 및 기술교류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으며, 전시가 개최되는 예카테린부르크는 러시아 최대 공업도시로, 시베리아 철(TSR)과 중국횡단철도(TCR)가 지나가는 유라시아 물류의 허브로 러시아 및 유럽 시장진출의 요충지기도 하다.

  특히 이번 전시는 동반국가관 외에도 전시기간 동안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한-러 산업협력포럼, 로봇산업 협력 포럼, 산업기술협력 세미나, 러시아·CIS 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 등이 개최돼, 한-러 기술교류의 본격적인 물꼬를 틀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스베르틀롭스크 주 내의 티타늄밸리 등 주요 산업단지 시찰, 전시장과 예카테린부르크 시내 퓨전국악공연과 한국영화제로 구성된 문화행사를 통해 문화교류 및 국가이미지 제고도 기대된다.

  아직까지 러시아는 우리나라 기계산업 수출의 약 2.4%를 차지하는 작은 시장이지만, 정부의 신(新)북방정책과 남북경협의 성공적인 추진을 통해 새로운 주력 수출시장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며, 이번 전시가 수출시장 확대의 초석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향후 기계산업진흥회는 기계업계의 지속적인 러시아시장 진출을 지원할 예정이며, 오는 10월 시장개척단 파견을 추진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