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카테린부르크 국제산업전 성황리 폐막
예카테린부르크 국제산업전 성황리 폐막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8.07.12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라시아 중심인 러시아 시장개척의 길 열어

  러시아·CIS 지역 최대 산업박람회인 ‘제9회 예카테린부르크 국제산업전(이하 INNOPROM 2018)’이 12일 성공적으로 마무리 됐다.

  지난 9일부터 12일까지 총 4일 간 개최된 INNOPROM에서는 동반국가관으로 참가한 105개 국내업체를 포함해 세계 주요 20여개 국가, 600여개 업체가 출품해 최신 제품과 기술을 선보이면서 국내외 기술교류의 장으로 호평을 얻었다.

  현지에서 인기 있는 솔라리스, 크레타, 그리고 전기차 아이오닉 등을 전시한 현대자동차는 역동적인 대형화면을 배경에 배치해 전시했고, 휠로더 등을 전시한 두산인프라코어는 제품 탑승 기회를 제공했으며, 이와 더불어 GPS 시스템을 활용해 판매된 중장비의 관리를 하는 시스템을 대형벽면에 터치스크린 방식으로 전시하는 등 관람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이번 전시회를 통해 국내 건설중장비, 마찰용접기, 산업용 호스, 드론 등을 제작하는 우리 기업들을 중심으로 러시아 현지 기업과 수출을 위한 4건의 MOU와 1건의 기술협력 MOU를 체결했다.

  러시아·CIS 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는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420여명의 러시아 바이어와 국내 기업 간 1:1 사전 매칭을 추진, 거래성약·후속거래 등 밀착지원을 통해 수출 상담을 진행했다.

  개막일인 지난 9일에 열린 ‘한-러 산업협력포럼’에서는 두산인프라코어 정관희 상무, 대우조선해양의 권오익 전무 등 1,000여명의 양국 기업인이 참가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발전방향에 대한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아울러 전시회 기간에는 동반국가관 외에도 로봇산업 협력 포럼, 산업기술협력 세미나, 주요 산업단지 시찰 등 다양한 부대행사를 통해 한-러 간 전 산업 분야의 활발한 교류를 도모하고 심도 있는 논의를 펼쳤다.

  이번 동반국가관 전시를 주관한 한국기계산업진흥회(회장 손동연, 이하 기계산업진흥회) 관계자는 “이번 러시아 국제산업전이 한-러 양국의 교류협력이 중요성이 대두되는 시점에서 명실상부한 산업 분야의 국제행사로서 자리매김하는데 큰 획을 그었다”며 “국내 관련 기업의 판로 개척과 아시아-유럽 진출의 교두보가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향후 기계산업진흥회는 한-러 양국이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신북방·신동방 정책이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는 것에 초점을 두고 이번 전시회와 연계해 오는 10월 러시아 시장개척단을 파견할 예정이며, 이번 전시회에 참가한 업체의 의견을 반영해 내년 전시회도 참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