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업계, 포스코 필두로 상생 필요
철강업계, 포스코 필두로 상생 필요
  • 박준모 기자
  • 승인 2018.08.06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철강업체들의 어려움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포스코는 2분기 영업이익 1조원을 넘어서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업계 내에서는 이러한 포스코의 행보로 인해 철강산업이 호황을 누리고 있다는 착각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우려를 보내고 있다.

실제로 냉간압연판재류, 강관 등을 제조하는 하공정 업체들은 수익률 하락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최근 포스코는 실수요업체를 대상으로 열간압연강판(HR) 가격 인상에 나서는 것으로 알려졌다. 냉연판재류 업계나 강관 제조업체들은 이같은 소식에 난색을 표하고 있다.

 수요 부진으로 가격 인상도 쉽지 않은 상황에서 포스코가 소재로 사용되는 HR 가격을 인상한다면 하반기에도 수익률 개선은 물 건너 가기 때문이다.

냉연판재류 업계는 포스코가 HR 가격 인상을 하지 않거나 냉연판재류와 HR 간 가격 차이를 이전 수준으로 되돌려주기를 원하고 있다.
강관 제조업체들도 가격 인상에 대해 수익 확보 어려움을 표하며 추가 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업계 전체적으로 포스코가 HR 가격 인상을 통해 수익률 극대화에 나서기보다 철강업계 전체적으로 살아갈 수 있는 생태계를 만들어주길 바라고 있다.

최근 포스코 최정우 신임 회장은 ‘With POSCO(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라는 비전을 제시하며 이 비전을 달성하기 위한 개혁 방향으로 고객, 공급사, 협력사 등과 함께 가치를 만들어 나가는 비즈니스 위드 포스코(Business With POSCO)로 정했다.

업계 내에서는 이러한 포스코의 행보에 대해 기대감을 보이고 있다. 고객사와 함께 상생할 수 있는 기업, 철강업계의 맏형으로서 국내 철강시장을 건실하게 이끌어 주길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