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하이텍, 2분기 수익성 위주 경영전략 ‘통했다’
윈하이텍, 2분기 수익성 위주 경영전략 ‘통했다’
  • 박재철 기자
  • 승인 2018.08.09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분기 영업益 36억4,000만원 기록…전년比 295% 상승
종합 디벨로퍼사업 부문 매출 확대 및 신제품 수주로 수익성 대폭 강화
제품경쟁력 강화,신사업 확대로 외형∙질적성장지속

  윈하이텍이 2분기 호실적을 기록하며 가이던스 달성에 한발 가까워졌다.

  데크플레이트 기술혁신 1위 기업 윈하이텍(대표이사 변천섭)은 2018년 2분기 기준 매출액 263억8천만 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61% 상승했다고 9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이 회사의 영업이익과 당기순익은 36억4천만원, 25억원을 달성해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각각295%, 328%상승하는 등 수익성이 대폭 강화되며 세 자릿수 성장률을 기록했다.

 

이번 호 실적에 대해 윈하이텍 회사관계자는 “이달 말 준공 예정인 안성 물류센터 공사가 순조롭게 진행되며 수익성 높은 종합 디벨로퍼 사업 부문에서의 매출이 크게 늘었다”고 설명하며 “주력 사업인 데크플레이트 사업부문에서도 WINDH-BEAM(보 데크), NOVA DECK(탈형 데크)등 차별화 신제품의 수주가 늘어나며 외형성장과 질적성장이 동시에 이루어지고 있는 추세”라고 전했다.

  실제로 신제품 중 ‘WINDH-BEAM’은 지난달에만 총 42억 원 규모의 수주 계약을 체결하고 수요 증가에 대응하기 위한 공장 증설을 추진하고 있는 등 윈하이텍의 신 성장 동력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NOVA DECK는 지난 6월 조달청과 39억 원 규모 3자 단가계약을 체결해 관급시장 판로를 확대함으로써 제품 및 거래선 다변화를 통한 사업 호조가 앞으로도 이어질 전망이다.

  이에 대해 변천섭 대표이사는 “주력 사업과 신규 사업 모두 성장 곡선을 그리고 있어올 초 발표했던 매출액 900억 원,영업이익 90억 원의 가이던스 달성은 문제없을 것으로 본다”고 자신하며 “향후 신제품 수주 및 디벨로퍼 사업 확대를 지속하고, 지앤윈을 통한 단열나노코팅유리 사업도 본격화함으로써 고속 성장세를 이어가겠다”고 자신감을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