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비철금속 일일시황 [NH선물]
9일 비철금속 일일시황 [NH선물]
  • 김간언 기자
  • 승인 2018.08.10 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WTO, 3분기 글로벌 무역 성장세 둔화 전망
*독일, 체코 중앙은행장, 세계 경제 최대 리스크는 보호무역주의
*달러화, 긍정적 고용지표에 강세
*미국 러시아 신규 제재, 러시아 보복 조치 발언

  금일 비철금속 시장은 장 초반 공급 우려 등의 이슈로 가격이 상승하다 미국 고용 지표 발표 이후 강세를 보인 달러화의 영향을 받아 상승세를 대부분 내어주며 장을 마감했다.

  Copper는 $6,100 후반 선에서 장을 시작한 후 Asia 장에서부터 $6,200선을 돌파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상승세는 런던장 개장 이후까지 이어지며 한 때 $6,300선까지 돌파했다. Escondida 광산에 이어 Lumina 광산 역시 임금 협상이 순조롭지 않아 파업이 예고되는 등 공급 부족에 대한 우려감이 가격을 상승시키는 원인으로 작용한 듯 하다. 중국의 물가가 상승하는 점도 중국이 무역 전쟁을 포기할 수 있다는 신호로 받아들여지며 가격 상승을 도운 듯 보인다. 하지만 미국 고용 지표가 예상을 깨고 긍정적으로 발표된 이후 달러화 강세가 강화되었고 이에 영향을 받아 다시 $6,200선으로 후퇴하며 장을 마감했다.

  중국, EU 등과 무역 마찰을 보이고 있는데다 이란 제재까지 재개한 미국은 이번에는 스파이 독살 시도에 대한 조치로 러시아에 대한 신규 제재를 할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는 미국이 어떠한 혐의도 입증하지 못한 상태에서 제재를 하는 것에 대한 강한 불만을 재기하고 보복 조치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정학적 위험이 상승하는 가운데 보호무역 주의도 강화되면서 전반적으로 경제 성장에 대한 우려감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 비철금속 가격을 압박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