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계연구원, ‘자동차부품글로벌품질인증센터’ 준공,
기계연구원, ‘자동차부품글로벌품질인증센터’ 준공,
  • 엄재성 기자
  • 승인 2019.06.07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 부품 관련업체의 고부가가치 기술개발 선도 기대
자동차부품글로벌품질인증센터 전경. (사진=기계연구원)
자동차부품글로벌품질인증센터 전경. (사진=기계연구원)

한국기계연구원(원장 박천홍, 이하 기계연)이 동남권 자동차 업체 글로벌 기업 육성을 위해 팔을 걷는다. 기계연구원은 6월 4일 부산시 강서구 미음 R&D 허브단지에서 ‘자동차부품글로벌품질인증센터’의 준공식을 개최했다.

자동차부품글로벌품질인증센터는 총 사업비 332억원의 국비사업으로 부지 6,841m², 연면적 3,954m²의 규모로 완공됐으며, 13여 종의 자동차 성능 및 시험평가 장비를 갖췄다.

자동차부품글로벌품질인증센터는 동남권에 소재한 자동차 부품업체와 협력업체가 인증을 획득해 국내·외 완성차업체에 원활히 납품할 수 있도록 종합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설립됐다.

특히, 자동차 엔진·모터·동력전달장치와 같은 파워트레인 관련 측정 장치와 자동차 배기가스 관련 시험 장치를 구축해 부산지역 자동차 부품 관련업체의 고부가가치 기술개발에 도약을 이끄는 견인차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최근 국내 자동차 산업계는 3년 연속 감소세가 이어지며 위기감이 대두되고 있다. 이에 따라 엔진 성능 및 친환경 관련 고부가가치 기술개발을 통한 해외수출이 해결책 중 하나로 거론되고 있다.

이와 함께 동남권에는 현대자동차·르노삼성자동차와 같은 완성차업체와 자동차 부품업체가 집적해있어 관련 기술개발을 지원할 자동차부품글로벌품질인증센터의 준공에 큰 관심과 기대가 집중되고 있다.

또한, 자동차부품글로벌품질인증센터의 구축이 완료되면서 관련 기업의 생산인력과 연구인력 고용 등 직·간접적 일자리 창출도 예상돼 지역경제 발전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기계연구원 박천홍 원장은 “부산을 포함한 동남권은 전국 자동차 부품업체의 30%에 달하는 1,227개의 기업이 밀집된 자동차 산업의 요충지”라며 “자동차 부품산업의 기술력 향상과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든든한 조력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