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선알미늄, “올해 수주 목표율 60% 달성”
남선알미늄, “올해 수주 목표율 60% 달성”
  • 박종헌 기자
  • 승인 2019.07.04 0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건설 60억 규모 알루미늄 커튼월 공사 수주

알루미늄 압출 및 자동차 부품업체인 남선알미늄(대표 이상일)은 최근 현대건설이 발주한 60억원 규모의 ‘창원아티움씨티’ 알루미늄 커튼월 공사를 수주했다. 공사금액은 60억원 규모로 내년 4월까지 진행된다.

남선알미늄은 이와 함께 신규 수출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며, 현재 중국 업체와 총 계약금 30억원 규모의 3개 프로젝트를 협의 중이다.

회사 관계자는 “건설경기 침체로 대부분의 건축자재 업체들이 힘든 상황이지만, 남선알미늄은 우수 기술력과 공격적인 영업정책을 통해 꾸준히 수주를 늘리고 있으며, 이미 올해 수주 목표율을 약 60% 달성한 상태”라고 밝혔다.

남선알미늄은 최근 건설환경 악화, 자동차 산업 부진 등으로 힘든 상황에서도 적극적인 영업활동과 매출처 다변화 등 수주 확대에 전력을 기울여 왔다.

특히 자동차사업부문은 베트남의 자체 자동차 생산업체인 빈패스트에 약 70억원 규모의 전기차 부품 공급을 수주하는 등 해외영업 강화를 통해 매출처 다변화를 꾀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