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물公, 민간지원 사업…국내 광물 자원 확인
광물公, 민간지원 사업…국내 광물 자원 확인
  • 김간언 기자
  • 승인 2019.07.08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국내서 3억7천만톤 규모 광물자원 광량(개발 가능한 광물 매장량) 확인

  한국광물자원공사(사장직무대행 남윤환)가 지난해 82억원을 투입한 민간탐사지원사업을 통해 국내에 부존하는 주요 광물 6종의 매장량 3억7,000만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들 매장량을 현재 판매 단가로 환산하면 총 1조9,000억원에 달한다.

  광물공사는 지난해 국토 전반의 광물자원 부존 현황을 파악하는 정밀조사 사업을 통해 강원도 삼척, 장성 등지에서 석회석(백운석) 2억4,000만톤이 부존하는 것을 확인했다.

  화장품 원료와 폐기물처리, 의약품 첨가물 등 다방면에 사용되며 주목받는 벤토나이트도 경주지역에 약 2만톤이 부존하는 것을 확인했다.

  또한 가행 중인 광산이 추가 매장량을 확보해 개발하도록 지원하는 탐광시추, 갱도굴진 사업을 통해 철, 금은, 타이탄철, 석회석, 백운석 등을 추가로 확인했다.

  이들 매장량 자료는 국내 자원분포 현황을 파악해 신규 개발을 위한 기초자료로 사용된다. 매장량 조사를 통해 가행 중인 업체들은 추가 생산여력도 확보할 수 있다. 이번 조사로 확인된 비금속 광물의 매장량은 국내 연간 수요량의 3.3배에 해당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