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표면처리·3D프린팅 등 생산기술로 공예기술 개발
울산시, 표면처리·3D프린팅 등 생산기술로 공예기술 개발
  • 박준모 기자
  • 승인 2019.07.08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부가가치 공예산업 생태계 활성화 기대

울산시와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울산지역본부, 울산대학교가 울산소재 공예품 제작 사회적경제기업의 경쟁력 강화와 고부가 가치화를 위해 ‘생산기술 융합을 통한 고부가가치 공예기술 개발 지원사업’을 수행한다.

최근 울산시에 따르면 사회적경제기업의 성장과 활성화를 위한 이 사업은 울산주력산업의 수출 및 내수 부진으로 고급인력의 실직 및 일자리 상실로 발생하는 지역경제 위기에 대처하기 위해 추진된다.

사업 내용은 다이캐스팅, 정밀가공 등을 이용한 형상가공, 열·플라즈마를 이용한 표면처리 및 3D 프린팅&스캐닝 등 산업현장에 사용되고 있는 생산기술을 공예품산업에 적용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생산 경쟁력을 강화하는 동시에 예술성과 상업성을 만족시킬 수 있다.

울산시는 고부가가치 공예산업의 생태계가 활성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 올해 총 2억3,6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하고 보유 장비 활용 지원, 사업화지원 및 애로기술지원 등 기술지원에 나선다.

기술지원을 신청한 기업은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울산지역본부로부터 기술지원을 받게 된다. 기술정보 제공·지도·자문 등 단순기술지도의 경우 전문가 선정 후 바로 지원, 시제품제작 및 공정개선 등 고급기술지원의 경우 평가위원회를 통해 800만 원 이하의 현물 및 기술지원을 받게 된다.

울산지역에 최초로 유치된 정부출연연구소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은 다양한 분야의 이론·지식을 겸비한 석·박사급 고급인력과 오랜 현장 경험으로 높은 노하우를 가지고 있는 전문경력기술자 등으로 구성돼 있다.

사업화 기술지원을 희망하는 기업은 방문, 우편, 전자우편 등의 방법으로 상시 지원 상담이 가능하다.

울산시 관계자는 “반구대암각화, 옹기 등 역사와 전통이 풍부한 울산에서 사회적경제기업의 발전을 위해 지자체가 지원하고 특히 공예 분야를 중심으로 지역 내 지원기관과의 협력을 추진해 활용한다면 울산지역 공예 산업은 상업적·예술적으로 발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