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사, 하반기 우려 제한적"-대신증권
"현대상사, 하반기 우려 제한적"-대신증권
  • 박재철 기자
  • 승인 2019.08.13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신증권은 현대상사에 대해 하반기 우려는 제한적이라고 밝혔다.

현대상사의 올해 2분기 연결기준 잠정 실적은 매출액 1조1,688억원(+5.7% yoy) 영업이익 116억원(-7.1%yoy) 영업이익률 1.0%(-0.1%p yoy)이다.

잠정 매출액은 대신증권 추정 1조1,432억원과 컨센서스 1조985억원 대비 각각 +2.2%, +6.4% 상회했다. 하지만 잠정 영업이익은 대신증권 추정 126억원과 컨센서스 128억원 대비 각각 -7.7%, -9.3% 하회했다.

이동헌 대신증권 연구원은 “매출액은 전 부문 고르게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철강 부문이 35억원(opm 0.8%, 2Q18 1.3%)으로 부진했다”며 “2017년도 미국향 강관수출에 대해 부과된 반덤핑 관세로 일회성 비용 -110억원을 인식하며 지배순이익이 -14억원으로 적자 전환했다”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그러면서도 하반기 우려는 제한적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2분기 범현대 계열 물량비중은 75% 수준으로 계열 분리 이후 지속적인 상승 추세”라며 “6월말부터 사모부동산 투자신탁 수익증권에 3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위한 결정으로 이후 추가적인 영업외수익이 나타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