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풍, 석포제련소 주변 산림훼손 복구 계획
영풍, 석포제련소 주변 산림훼손 복구 계획
  • 김간언 기자
  • 승인 2019.08.20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대와 내년 6월까지 실증연구 진행…산림녹화

  영풍(대표 이강인)이 그동안 환경 단체 등으로부터 지적받은 석포제련소 주변 산림훼손에 대해 적극 대응해 산림녹화 계획에 돌입할 방침이다.  

  영풍 석포제련소는 20일 “제련소 주변 1공장 콘크리트 사면, 앞산 재해 방지 사업 구간 정상부, 3공장 북측 사면 등 훼손된 산림 전반에 걸쳐 토양조사와 식생 조사, 잠재 토양 유실 평가 등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영풍은 강원대학교 환경융합학부와 계약을 체결하고 내년 6월까지 실증연구를 진행한 다음 산림청과의 협의를 거쳐 본격적으로 산림녹화에 들어갈 전망이다.

  영풍은 “지금까지 제련소 주변 산림이 훼손되어 이를 회복하고자 사방공사를 진행해 왔다”며 “앞으로는 강원대 측과의 전문적인 연구 협조를 통해 각 구역별로 적합한 수종(樹種)을 파악하고 가장 적합한 나무 등을 심기 위한 방향을 찾아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지난 16일 강원대학교와 영풍 석포제련소 간에 주변 산림 및 토양 복원을 위한 연구용역 착수보고회가 열린 바 있다.

  강원도 춘천 강원대학교에서 열린 이날 보고회에는 박영민석포제련소장과 정신 환경관리담당 이사, 강원대 측의 양재의 교수, 서울시립대 김계훈 교수 등이 참석했다.

  영풍 측에 따르면 해당 연구용역은 올 7월부터 기초 연구를 시작하여 2020년 6월까지 이어질 계획이다.

  이번 연구를 통해서 영풍과 강원대는 농경지 및 산림생태계의 영향평가와 함께 식물생태계, 대기, 지형 등의 정보를 전산화하고 산림 훼손의 원인을 포괄적으로 진단하게 된다.

  또 석포제련소 1공장 인근 콘크리트 사면, 앞산 재해방지사업구간 산 정상부, 3공장 북측 사면 및 2-3공장 도로 비탈면 등에 걸쳐 토양조사와 식생조사, 잠재적 토양 유실 평가, 토양 안정화 방안 등의 대책이 모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