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공급사와 함께 '착한 소비' 나서 
포스코, 공급사와 함께 '착한 소비' 나서 
  • 박재철 기자
  • 승인 2020.05.22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와 90여개 공급사 함께하는 '기업시민 프렌즈 클럽' 캠페인 참여

포스코(회장 최정우)가 포항과 광양 지역 90여곳의 공급사들과 함께 지역 전통시장 장보기를 통한 착한 선결제 행사를 펼쳤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포항과 광양 지역에서 동시에 진행됐다. 정부의 ‘선(先)결제·선구매 등을 통한 내수 보완대책’의 일환으로 중소벤처기업부에서 범국민 캠페인으로 실시 중인 ‘착한 선결제 대국민 캠페인’ 방식으로 이뤄져 그 의미를 더했다.

착한 선결제 운동은 전통시장이나 소상공인업체 등에 선결제하고 재방문을 약속하는 소비자 운동이다. 포스코그룹과 공급사 임직원 165명은 이 날 포항시 남구 연일시장과 광양시 중마시장을 방문해 소상공인에게 선결제를 하고 사용권 등을 취약계층에 전달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포스코가 포항과 광양에 각각 1천만 원을 지원하고 각 지역 협력사 봉사단에서 1천만 원을 매칭지원했다. 지역별로 2천만 원을 선결제를 하여 ‘기업시민 프렌즈 클럽’ 활동의 뜻과 취지를 살렸다.

기업시민 프렌즈는 ‘기업시민 경영이념에 동참하는 친구같은 거래협력기업’이라는 뜻으로, 지난해 6월 포스코 공급사와 협력사가 모여 발족한 이후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해왔다.

이를 보다 적극적으로 실천하고자 올해 3월에는 81개 공급사가 참여한 ‘기업시민 프렌즈클럽’을 신설했다. 이날 참여한 포스코 기업시민 프렌즈클럽은 착한 선결제 운동을 통해 지역 상권에 활기를 불어넣고 취약계층까지 돕는 일석이조 사회공헌 효과를 낳았다.

또한, '기업시민 프렌즈 착한 先결제 캠페인, 코로나19 함께라면 극복할 수 있습니다' 등 응원 문구를 담은 현수막을 시장에 설치해 지역 상권에 응원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한 지역 상인은 "코로나19로 손님들의 발길이 줄면서 매출 감소에 대한 걱정이 깊었던 차에 숨통이 트일 것 같다"고 말해 선결제 행사를 반기는 모습이었다.

한편 포스코는 앞으로도 기업시민 경영이념에 동참하는 공급사를 적극 지원하고 주기적으로 소통해 비즈니스 파트너로서 동반성장과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기업시민 실천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