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글로벌포럼, 공급과잉 심각... 중국 복귀하라
철강글로벌포럼, 공급과잉 심각... 중국 복귀하라
  • 박진철 기자
  • 승인 2020.10.23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철강 협단체, 공동 성명서 발표... G20 국가 적극 참여해야 

세계 철강 관련 협회와 단체들이 코로나19 확산 속에 글로벌 공급과잉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또한, 대화 채널인 철강글로벌포럼(GFSEC)으로의 중국의 빠른 복귀도 요청했다.  

글로벌 철강 공급과잉 이슈 등이 검토되고 있는 철강글로벌포럼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한국철강협회를 포함한 미주, 유럽, 아시아, 아프리카의 주요 철강 협·단체가 공동 성명서를 결의하고, 오는 10월 26일 개최 예정인 철강글로벌포럼 장관급 회의 전 발표하기로 결정하였다. 

 

 

서두에서 주요 협·단체들은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으로 인한 철강 수요의 심각한 위축을 우려하고, 이로 인해 포럼 창립 이후 3년간 공급과잉 정상화 노력과 효과를 약화시켰다고 언급했다. 또한 전 세계 거시경제 회복 및 철강 생산의 불균형 등이 세계 철강 시장을 불안정하게 하는 주요인임을 다시 한번 인식하고, 포럼 회원국들이 베를린 장관급 회의 보고서에서 합의한 정책 기준 및 권고사항에 입각해 철강 생산 현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것을 결의하였다. 

나아가 본론에서는 만성적 공급과잉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포럼의 투명성과 관련 정책들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음을 강조했다. 이에 공동 성명서에서는 회원국들에 ▲시장 교란 및 과잉 공급을 야기하는 국가 산업 보조금 및 기타 지원 관련 강력한 규정 마련 ▲효과적 무역구제조치를 통한 시장 주도적 경쟁 환경 및 공정무역 조성 ▲철강 생산능력 확대 요인 분석을 통해 비시장 요인 또는 보조금 등에 의한 투자의 공개 ▲투자 지역 관련, 신뢰성 높은 철강 수요 전망 발표 ▲정보 공유 및 열린 토론 등으로 포럼 업무의 투명성 향상 ▲G20 정상들에게 철강 공급과잉의 심각성 인식 및 대응을 위한 노력의 필요성 강조 등의 결의안을 제시했다. 

마지막으로 포럼에서는 탈퇴국인 중국 등의 복귀를 촉구하여 모든 G20 국가들의 적극적 참여가 중요함을 재차 강조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