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업계, 고부가가치 제품 생산 위해 국내 유턴 활발
철강업계, 고부가가치 제품 생산 위해 국내 유턴 활발
  • 박진철 기자
  • 승인 2020.11.16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G동부제철, 아주스틸 등 2개 기업 유턴 기업 선정, 타 철강사도 문의 잇따라
국내 유턴 기업에 투자보조금, 고용보조금, 법인세 감면, 관세 감면 지원

아주스틸에 이어 KG동부제철이 중국 현지 공장을 철수하고 충남 당진에 신규 생산공장을 건설하는 등 국내 철강업계에 유턴이 본격화하고 있다.

KG동부제철은 지난 11월 2일 중국 장쑤(江蘇)성 공장을 청산하고 국내 복귀를 결정하면서 기존 공장이 있는 충남 당진 아산국가산업단지 내 3만5,974㎡ 부지에 3년간 1,550억원을 투자해 냉간압연과 도금 제품을 생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국내 복귀 기업 중 가장 큰 규모의 유턴 투자이다.

또한 지난 5월 경북 구미에 위치한 아주스틸은 필리핀 공장을 청산하고 경북 김천에 전자·건자재용 강판을 생산할 계획을 밝히며 국내 유턴을 추진하여 철강업계 1호로 국내 유턴 기업으로 선정된 바 있다.

철강협회는 이처럼 국내 철강업계가 유턴에 많은 관심이 있는 것은 "글로벌 공급 과잉이 심화하고, 세계 각국이 자국 철강산업 보호를 위해 수입규제가 확산하는 상황에서 국내 복귀를 통해 친환경, 고부가가치 철강재를 생산하여 국내외에 공급하는 편이 유리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철강협회는 KG동부제철, 아주스틸 이외에 중견 철강업체 2~3개사가 국내 유턴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히고,  최근 산업부가 대상 지역 및 지원사항 확대, 지원 한도 상향 등을 내용으로 유턴 보조금 고시(안)를 제정하여 시행하고 있어 철강업계의 유턴은 더욱 활기를 띨 것으로 전망된다고 전했다.

고시(안)에 따르면 국내로 유턴하는 회사에는 지방에 공장건설 시 최고 300억원의 유턴 보조금을 지원하며, 입지·설비, 이전 비용 지원 비율도 21~44%로 상향되었다. 또한 고용보조금, 법인세 감면, 관세 감면, 스마트 공장 패키지 지원, 구조조정 컨설팅 등의 혜택도 주어진다.

한편 철강협회는 산업부 및 코트라와 공동으로 철강업계를 대상으로 지속해서 유턴에 대한 필요성 및 지원제도 설명회를 개최하고, 맞춤형 기업 면담을 추진하여 철강업계의 국내 복귀를 도울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