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G동부제철, 3분기도 호실적 달성
KG동부제철, 3분기도 호실적 달성
  • 박준모 기자
  • 승인 2020.11.16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업이익 262억9,700만원으로 전년 대비 121.6% 급증
기업 체질 개선 활동 및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 집중

KG동부제철(회장 곽재선)이 3분기에도 컨센서스(시장 평균 예상치)를 훌쩍 뛰어넘는 호실적을 기록했다.

KG동부제철은 3분기 영업이익(별도기준) 262억9,700만, 분기순이익 157억1,100만원을 기록해 지속적으로 실적이 개선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매출액도 5,431억9,100만원을 올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5.6% 증가했다. 연결기준으로도 3분기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8억 늘어난 339억원을, 분기순이익은 233억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에 따른 글로벌 경기침체로 인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매분기 어닝서프라이즈 수준의 실적을 거둘 수 있었던 이유는 KG그룹 편입 이후 추진하고 있는 ‘기업 체질 개선 활동’의 효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다.

KG동부제철은 기업체질 개선 활동의 일환으로 그 동안 만성적자에 시달리던 강관사업부를 과감히 정리하고 고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에 집중했다.

특히 대표적인 고부가가치 제품인 NF 불연칼라강판(No Fire)과 항균도금강판(BioCOT)은 대형화재 발생과 코로나19라는 사회적 이슈와 맞물리면서 지속적으로 판매가 증가하고 있다.

또한 미국 가전시장의 호황으로 칼라 가전제품의 판매가 큰 폭으로 상승함에 따라 가전제품에 사용되는 컬러강판의 매출 비중이 증가했으며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저장식품 수요가 증가하면서 식관용으로 사용되는 박판 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8% 이상 증가한 것도 3분기 실적 개선의 주요 요인으로 분석된다.

이와 함께 합병과 분할을 통해 전문성과 특수성을 가진 신규법인을 설립하여 불필요한 비용을 절감한 것 또한 회사의 수익성을 개선시킨 주요 요인 중 하나다. 5년 연속으로 영업이익 적자에 시달리던 KG동부E&C(舊 건재사업부)는 올해 6월 독립·분할 이후 생산효율성 극대화와 제조비용 절감 등 업무 방식 개선을 통해 영업이익이 흑자로 전환했으며 3분기에만 20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하며 우량회사로 변신에 성공했다.

KG동부제철 관계자는 “KG동부제철은 비용절감을 위해서 과거의 관행을 과감히 버리는 동시에 지난 11월 2일에는 지자체(충남도·당진시)와 1,550억원 규모의 대규모 투자협약(MOU)를 체결하였을 정도로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서는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며 “더 나아지는 KG동부제철의 미래 모습을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