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국내 최초 건축구조용 강관 전(全)규격 KS인증 취득
현대제철, 국내 최초 건축구조용 강관 전(全)규격 KS인증 취득
  • 박재철 기자
  • 승인 2021.10.14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유일 건축구조용 강관 전 규격에 대한 공급 가능 체계 구축

현대제철이(대표 안동일) 최근 국내 최초로 모든 제조방법의 건축구조용 강관에 대해 KS인증을 완료했다. (ERW 강관 제품 직경 609.6mm 이하, SAW 강관 제품 직경 1,524mm 이하)

건축용 강관시장 확대를 위해 진행된 이번 프로젝트는 소재 생산이 가능한 현대제철의 일관 생산체제 및 조관기술 전반에 대한 높은 수준의 연구역량에 힘입은 결과로 해석된다.

건축구조용 강관(SNT)은 항복강도 등 물성치에 따라 SNT275 및 SNT355로 나뉘며 제조 방법에 따라서는 ERW(전기저항 용접, Electrical Resistance Welding) 방식과 SAW(아크 용접, Submerged Arc Welding)방식으로 구분된다. 일반적으로 직경 609.6㎜까지는 ERW 방식을 적용하고 그 이상의 대형 강관은 SAW 방식을 적용한다.

현재 ERW와 SAW로 제작된 다양한 사이즈의 건축구조용 강관(SNT)을 모두 공급할 수 있는 제조사는 국내에서 현대제철이 유일하며, 고객사들은 제품의 제조방식에 따라 여러 회사에 각각 문의하는 번거로움 없이 현대제철을 통해 원스톱으로 기술사양 협의 및 구매 상담을 할 수 있다.

그동안 건설 현장에서는 건축 구조용 강관(SNT)과 일반 구조용 강관(SGT)이 혼용되어 사용되어 왔으나, 일반구조용 강관(SGT)의 경우 용접성과 내진성 측면에서 건축구조용 강관(SNT)에 비해 취약하기 때문에 건설현장에서 용접사용이 불가한 제품으로 분류되고 있다.

현대제철 울산공장 전경
현대제철 울산공장 전경

한편, 2020년 5월 대통령령으로 개정된 건설기술진흥법에서는 국민의 안전을 위해 품질확보 의무대상을 기존 3개(철근, H형강, 6mm 이상의 건설용 강판)에서 10개(구조용·기초용 강관, 구조용 I형강, 고장력볼트, 용접봉, PC강선, PC강연선, PC강봉 추가)로 확대하여 용도에 맞는 KS 제품을 국내 건설 현장에서 사용하도록 하고 있다.

또한 품질이 확보되지 않은 건설자재 및 부재를 공급하거나 사용한 경우 건설기술진흥법 제88조에 따라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 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토록 하고 있어 반드시 품질이 확보된 KS 인증 제품을 사용해야 한다.

현대제철은 이번 인증 취득을 바탕으로 건축구조용 강관 분야의 시장 확대에 적극적으로 나설 예정이며 앞으로 수소 배관 및 CO2 배관용 강관, 항복강도 80Kg급 고강도 강관 개발을 통해 전 세계적인 탄소중립 추세에 부응하는 동시에 관련 인프라 구축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