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협동조합 회원사, 12.8명 더 고용하고 급여도 0.7백만원 높아
中企협동조합 회원사, 12.8명 더 고용하고 급여도 0.7백만원 높아
  • 엄재성 기자
  • 승인 2021.11.11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중소기업협동조합 회원 및 비회원 경영성과 비교분석’ 결과 발표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중소기업협동조합 회원과 비회원의 경영성과 비교분석을 실시한 결과를 10일 발표했다.

이번 분석은 업종별 중소기업협동조합 회원 1,075개사와 비회원 5,115개사의 2017~2020년 기간 중 재무제표에 대한 비교를 통해 이뤄졌으며, 비교군인 비회원 기업 5,115개사는 회원과 업력, 매출, 업종 및 소재지역이 유사한 기업으로 구성됐다.

분석결과에 따르면, 조합원사는 2017~2020년 기간 중 비회원보다 평균적으로 12.8명을 더 고용했으며, 급여 또한 평균 0.7백만원 더 많이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조합원의 평균 부가가치는 31.5억원으로 16.3억원을 기록한 비조합원보다 15.2억원 높았고, 순이익률은 2.5%로 1.8%를 기록한 비조합원보다 0.7%p 높았으며, 총자산규모는 69.6억원으로 66.3억원을 기록한 비조합원보다 3.3억원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양찬회 중기중앙회 KBIZ중소기업연구소장은 “협동조합 회원과 비회원의 경영성과를 비교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협동조합 회원이 수익성이 높을 뿐만 아니라, 부가가치 창출이나 고용 측면에서 기여도가 비회원에 비해 높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내년으로 중소기업 협동조합의 역사가 60년이 되는데, 앞으로 신산업분야 조직화 등 산업변화에 업종 구성 변화도 모색하고, 협동조합을 활용한 중소기업 지원을 강화하는 등 우리경제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육성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