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판價 인상, 신조선價 전가되고 있는 상황”
“후판價 인상, 신조선價 전가되고 있는 상황”
  • 윤철주 기자
  • 승인 2021.10.21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업계, 후판價 급등으로 선주사에 판매價 인상 설득...2024년까지 일감 ‘FULL’
한국투자증권, 현대미포·대우조선·한국카본·HSD엔진 ‘추천’

증권업계에서 후판 가격 인상이 선가(船價) 상승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다시 지적했다. 증권업계에서는 조선업계가 선주들에게 신조선 가격 인상을 설득한 명분을 갖게 됐고, 앞으로도 인상 적용을 지속할 수 있으리라 전망하고 있다.

한국투자증권 최광식 연구원은 “최근 조선업종 주가 약세 이유로는 후판 가격 상승과 수주 기저 우려 등을 꼽을 수 있다”라며 “이들 모두 신조선가 상승의 밑거름과 동력이 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최 연구원은 조선업계가 후판 가격 상승을 전가해 선가를 크게 올렸다면서 “이는 선주들을 설득할 수 있는 명분이 되었고, 앞으로도 그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광식 연구원은 “컨테이너선 등의 수주 초강세로 한국 조선업의 백로그(Backlog) 길이가 3년 이상으로 길어졌다”라며 “현재 조선업은 완연한 판매자시장(Seller's Market)으로 한국 조선사들의 2024년 인도 슬롯(Slot)도 조선사별로 다 팔렸거나 일부 남아있을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조선업계 입장에서는 어지간한 가격은 받아들일 필요 없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다만 최광식 연구원은 후판 가격이 급등하면서 최근 수주가 흑자 일감인지는 불확실하다고 조언했다. 최 연구원은 “신조선 가격이 올랐지만 후판 가격 상승 폭이 올해만 60% 수준으로 워낙 올라서, 최근의 수주가 흑자 일감인지를 의심한다”라며 “후판은 2018~2019년 대비 70%나 올랐지만 이에 따른 원가 상승률은 11%에 불과하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최 연구원은 현재 신조선가지수가 2018~2019년보다 17% 상승한 점과 같은 기간 컨테이너선 가격이 30% 수준이 오른 점도 함께 전했다. 그는 “컨테이너선 신조선가는 이미 5월부터 후판 상승 폭 이상으로 올랐다”라며 “올해 3분기부터 수주 물량은 흑자 수주로 볼 수도 있다”라고 풀이했다.

이에 최광식 연구원은 조선업 추천 종목으로 현대미포조선과 대우조선해양 등을 꼽았다. 조선기자재 등 업체 중에서는 한국카본과 HSD엔진 등을 추천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