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de btn
아주베스틸 대표 배임·횡령 혐의로 피소같은 날 공장도 폐쇄
박재철 기자 | parkjc@snmnews.com

  아주베스틸 직원들이 13일 이 박유덕 대표를 배임 및 횡령 혐의(본지 13일자 기사 참조)로 대구지검 포항지청에 고소했다.

  이 회사 직원들은 박 대표가 아주베스틸 대표이사 및 관리인으로 재직하면서 다수 1인 회사(페이퍼컴퍼니)를 설립, 부당한 내부거래 등을 통해 회사 돈을 빼돌려 직원들과 채권자에게 타격을 입혀 불가피하게 고소장을 제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현재 아주베스틸은 이날 전기, 수도, 가스공급이 중단되고 공장은 폐쇄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 OCTG 제조사 수출난, 국내 강관 시장 혼조로 이어져· 아주베스틸, 제3회 관계인 집회 6월 13일로 연기
· 아주베스틸 회생절차 폐지결정 공고· 아주베스틸 박유덕 대표, 배임·횡령 의혹…⑵
· 아주베스틸 박유덕 대표, 배임·횡령 의혹…⑴
박재철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틸앤탈뉴스
스마트폰에서 바로본다
에서 만나요!
"철강신문", "스틸앤메탈뉴스" 검색 후 설치!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