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진제강, 임실군에 2,000억 투자…"미래 성장동력 확보"
일진제강, 임실군에 2,000억 투자…"미래 성장동력 확보"
  • 박재철
  • 승인 2017.05.17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 부품 제조업 신설

  강관 제조업체 일진제강(대표 이교진)이 전북 임실군에 오는 2022년까지 2,000억원의 투자를 결정했다.

  17일 임실군에 따르면 일진제강은 제1농공단에 이어 제2농공단지에 2,000억원에 달하는 대규모 투자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이날 전북도청 종합상황실에서 송하진 전북도지사와 심민 임실군수, 이교진 일진제강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임실 제2농공단지에 2,000억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투자 기간은 2018년부터 2022년까지 5년간이다. 이 기간 동안 일진제강은 임실읍 갈마리 일대에 조성된 부지 8만평에 수원공장을 이전, 자동차 부품 제조업 등에 300여명을 신규 채용하고 2,000억원의 대규모 투자를 추진한다.

  이번 투자는 지난 2010년 5월 전북도, 임실군, 일진제강㈜ 간의 임실농공단지 지원 및 추가부지 조성에 관한 협정서 체결에 따라 추진하게 됐다.

  임실 제2농공단지는 지난 2011년 일진제강이 입주해 이미 가동 중인 제1농공단지와 연접해서 추진된다.

  특히 제2농공단지는 수원공장의 이전으로 자동차 부품 제조업과 조립구조재, 강관제조업 등이 주요 업종이어서 일진제강 협력업체들의 유치에도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투자 규모 또한 제1농공단지보다 700억원 가량 더 늘어난 것을 감안하면 지역 발전에 크게 기여할 수 있게 됐다.

  더욱이 제2농공단지는 수원사업장 이전과 신규 채용에 따라 부족한 사원 숙소를 200실 규모로 신축해 직원 200여명이 임실에 상시 거주하게 된다. .

  심민 임실군수는 "마땅한 대기업체가 없는 지역에 일진제강의 대규모 추가 투자가 이어져 임실은 물론 전북도 지역 전반에 걸친 경제적 파급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며 "첨단 자동차 부품산업 등을 주도함은 물론 일자리가 넘치고, 기업하기 좋은 임실로 만들어 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일진제강은 부품소재 전문 일진그룹의 계열사로 1982년 설립된 강관 전문기업으로 수원사업장과 전주사업장을 운영 중이다. 전주사업장은 임실제1농공단지 4만평 부지에 1,322억원을 투자해 본사 및 안양공장 전부가 이전했고, 제2농공단지에 수원공장을 옮겨오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