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_151103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aside btn
포스코 포항 3고로, 초대형 스마트 용광로로 재탄생6일 102일간 개수 마치고 화입
김도연 기자 | kimdy@snmnews.com

  포스코(회장 권오준) 포항제철소 제 3 용광로가 102일간 개수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초대형 용광로로 변신했다. 

  포스코는 6일 포항제철소 3고로 현장에서 권오준 포스코 회장을 비롯한 포스코 그룹사 임직원 200여명과 이강덕 포항시장, 김정재 국회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용광로에 불을 붙이는 화입식을 가졌다.

   
포스코는 6일, 포항제철소 제3고로 개보수를 마치고 내용적 5,600㎥ 규모의 초대형 고로로 탄생시키는 화입식(용광로에 불을 붙이는 행사)을 가졌다. 권오준 회장이 성공적으로 개수를 마친 포항 3고로에 불을 지피고 있다.

  지난 2월부터 개수공사를 실시한 포항제철소 3고로는 내용적이 4,350㎥에서 5,600㎥로 확대돼 세계에서 5번째 규모로 일일 쇳물 생산량은 1만4,000톤에 달한다.

  이로써 포스코는 5,500㎥이상의 초대형 고로 5기를 가동, 명실상부한 세계최고의 철강기업으로서 위상을 확고히 하게 됐다.

  현재 세계적으로 내용적이 5,500㎥ 이상인 초대형 고로는 포스코가 세계최대 크기의 광양 1고로(6,000㎥)를 비롯해 포항 3고로, 4고로(5600㎥), 광양 4고로, 5고로(5500㎥) 등 5개를 보유하고 있다. 일본은 4개, 중국 3개, 러시아 1개, 독일 1개 등 총 14개가 있다.

  특히 이번 포항제철소 3고로는 포스코의 총 28회 용광로 개수경험을 바탕으로 고로수명을 예측하여 늘리는 기술과 고로 내부 상태를 자동제어하는 기술을 설계단계부터 적용함으로써 가동초기부터 용광로 내외부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빅데이터를 수집하여 향후 인공지능을 활용한 ‘Smart 고로’로 한걸음 더 나아가는 인프라를 구축했다.

  포스코 포항 3고로는 지난 78년 첫 화입을 시작으로 3대기에 걸쳐 총 119백만톤의 쇳물을 안정적으로 생산해 포스코 및 수요산업 발전의 밑거름이 돼 왔다.
 

김도연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틸앤탈뉴스
스마트폰에서 바로본다
에서 만나요!
"철강신문", "스틸앤메탈뉴스" 검색 후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