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욱, 표면처리 영천 신공장 오는 11월 준공 계획
성욱, 표면처리 영천 신공장 오는 11월 준공 계획
  • 박재철
  • 승인 2017.07.17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신식 설비 갖춰 경쟁력 강화

  세아제강 강관 대리점 성욱(회장 민성기)이 표면처리사업 부문인 영천 신공장의 준공을 완료하고 제 2도약에 나선다.

  회사측에 따르면 금속표면처리 가공사업은 지속적인 연구개발과 기술적 노하우가 필요한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추가투자를 통해 연구 및 생산시설을 보완해 품질과 생산성을 극대화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아울러 금속표면처리 가공사업을 확장하기 위해 포스코와 근접한 경북 영천에 제2공장을 착공하고 최신식 설비를 갖춰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성욱은 지난 2월 금속표면처리 업체인 한닢테크 인수를 통해 기존 강 유통 사업과 함께 신성장동력을 확보했다. 한닢테크는 연속주조금형의 표면처리 및 산업용 롤 가공 전문업체로 지난 1974년 창립했다. 이어 끊임없는 연구개발을 통해 혁신적인 품질 경영을 하고 있다. 거래처로는 포스코, 현대제철, 동국제강, 동부제철을 포함한 다수의 업체에 산업용 부품을 공급하고 있다.

  이와 함께 유통물량 축소 및 중소 유통업계 포화 등에 대응해 유통 물류창고 일부를 폐쇄하기로 했다. 이후 포스코와 공동으로 개발한 신기술을 활용해 도금사업에 진출할 계획이다.

  회사측은 "한닢테크와 성욱과의 합병으로 새로운 시설 투자 및 보완을 통해 제 2도약기를 맞고 있다"며 "오는 11월 준공을 앞두고 있는 경북 영천 공장은 레이저 클래딩 설비를 비롯해 첨단부품 도금가공설비 등을 비롯해 국내 최첨단 도금 및 가공설비를 갖출 예정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