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_151103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aside btn
내년 국내건설 수주 136조 원... 올해보다 11.6%↓‘2018년 건설시장 환경변화와 대응 발표회’
성희헌 기자 | hhsung@snmnews.com

 내년 국내 건설수주는 올해보다 11.6% 감소한 136조원이 될 전망이다.

 한국건설경영협회의 자료에 따르면 27일 개최될 ‘2018년 건설시장 환경변화와 대응 발표회’에서 강승민 NH금융연구소 연구위원은 이 같은 내용을 발표한다.

 강 연구위원은 "2년 연속 사상 최대를 기록했던 국내건설 수주는 올해 6.6% 감소한 154조 원으로 전망된다"며 "내년에는 부동산 분야 규제 및 가계부채종합대책의 본격 시행과 SOC예산 대폭 축소 등의 영향으로 올해보다 11.6% 감소해 큰 폭의 수주 감소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강 위원은 "금리 인상 악재에도 글로벌 경기 개선으로 분양시장은 당분간 양호한 흐름을 유지할 것이지만 국내 주택시장의 위기는 현시점보다는 2020년 이후 발생할 가능성이 커서 건설사들의 리스크 관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서 건설사들이 무리한 수주를 통한 성장 전략보다는 안정적인 사업구조로 다각화하고 재무역량을 개선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올해 해외건설 수주는 지난해보다 10.3% 증가한 311억 달러가 예상되고 내년에도 12.5% 증가한 350억 달러로 회복세가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이는 애초 예상보다 부진한 성적으로 국내 건설사가 주력하는 중동 지역의 발주 지연과 이를 대체할 지역이 아직 부족한 점이 원인으로 꼽혔다.

 강 위원은 이에 대해 "건설사별로 경쟁력 있는 공종 중심으로 특화하고 자금조달 역량 강화와 현지화 전략을 지속 추진해야 한다"며 "정부의 해외건설 지원정책 강화가 필수적"이라고 밝혔다.

 한편, ‘2018년 건설경영전략 수립의 주요 쟁점과 대응’을 주제로 이어서 발표할 김민형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역시 SOC예산 급감과 8·2 부동산 대책, 가계부채 억제책 등으로 국내건설 경기가 내림세로 전환할 것이라는 데 동의했다.

 김 위원은 "시장환경 변화는 건설기업의 유동성 경색 우려 및 수주 잔액 감소로 이어져 내년 하반기부터는 건설 매출 리스크가 점차 확대될 전망"이라며" "민간건설 시장에서는 부동산 정책 등에 따른 시장의 반응을 주의 깊게 살펴 파급효과에 따른 시나리오별 대응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 건산연 "SOC 예산 20% 감축.. 경제성장률 0.25%P 하락"· 전문건설업, 9월 경기 전월대비 소폭 상승
성희헌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틸앤탈뉴스
스마트폰에서 바로본다
에서 만나요!
"철강신문", "스틸앤메탈뉴스" 검색 후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