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코어, 자율주행 스타트업 ‘포테닛’에 투자
두산인프라코어, 자율주행 스타트업 ‘포테닛’에 투자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8.04.13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고 기술 보유업체와 손잡고 무인·자동화 건설기계 개발 박차

  두산인프라코어는 자율주행 스타트업 업체 ‘포테닛(PoteNit)’과 투자 계약을 체결했다고 지난 12일 밝혔다. 포테닛은 국내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가진 자율주행시스템 개발 전문 벤처기업이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최근 4차 산업혁명 관련 신기술과 신사업에 대한 직∙간접 투자를 본격화 하고 있으며, 특히 건설 및 광산 현장에서 건설기계들을 무인·자동화하는 기술 확보에 초점을 두고, 이를 적용한 솔루션 사업으로의 진출을 모색 중이다.

  또한 두산인프라코어는 물류 및 제조 현장에서 시장성이 확인된 AMR(Autonomous Mobile Robot, 무인대차) 기술의 잠재력이 높다고 판단해 이번 투자를 결정했다.

  AMR은 가이드 장치 없이 자체의 자율주행 기술로 운영 가능한 것이 특징으로, 포테닛은 선진 기술력을 바탕으로 완전 자율주행 물류 로봇을 이미 상용화했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이번 투자를 통해 2015년부터 포테닛과 공동으로 개발해 온 무인자동화 시스템 기술을 고도화하고 건설기계 외의 영역으로도 기술을 확장할 계획”이라며 “4차 산업혁명 관련 스타트업에 투자를 확대해 기존 사업 성장과 신사업 개발 기회를 모색하는 동시에 당사의 글로벌 영업망을 활용해 스타트업의 해외진출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