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소재硏, 복합소재 개발 기술력 인정
차세대소재硏, 복합소재 개발 기술력 인정
  • 박종헌 기자
  • 승인 2018.12.06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보증기금 15억원 투자 유치

  부경대학교는 연구소기업인 차세대소재연구소(대표 권한상 신소재시스템공학과 교수)가 뛰어난 연구개발 기술력을 인정받아 대규모 투자 유치에 성공해 주목된다.

  차세대소재연구소에 따르면 최근 기술보증기금은 연구소가 발행한 전환상환우선주 4,000주를 구매하는 방식으로 15억원을 투자하기로 하고 계약서를 체결했다.

 

권한상 대표
권한상 대표

  기술보증기금은 이번 투자에서 차세대소재연구소의 주식을 액면가 5,000원의 75배인 37만5,000원으로 평가했다. 이 평가에 따르면 발행주식 수가 약 2만4,000주인 차세대소재연구소는 약 100억원대의 가치가 있는 기업으로 인정받은 것이다.

  앞서 권한상 교수가 지난 2015년 창업한 차세대연구소는 알루미늄과 구리를 합친 ‘알카파’, 알루미늄과 탄소나노튜브가 결합된 복합재료 등 기존 금속이나 세라믹, 폴리머 등을 대체할 수 있는 차세대 이종복합재료를 개발하는 기업이다.

  권 대표는 방전 플라즈마를 이용해 알루미늄과 구리 표면을 접합시키는 방식과 각 소재의 나노 분말을 섞어 압출하는 방식으로 이 소재를 만들고 특허도 취득한 바 있다.

  현재 자동차, 스마트폰 등 각종 전자기기의 핵심부품인 PCB용 소재로 사용되는 플라스틱은 가볍지만 내구성과 방열성이 낮고, 구리는 방열성은 좋지만 무겁고 비싸며, 알루미늄은 구리보다는 가볍고 저렴하지만 방열성이 낮다.

이 소재의 개발 소식을 접한 자동차부품 전문 기업 에스엘(대표 이성엽)은 자동차에 들어가는 각종 인쇄회로기판(PCB)에 이 소재를 적용하기 위해 지난 4월 권 대표와 ‘자동차 램프용 알루미늄-구리 소재 적용 PCB 복합재료 제조기술’의 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