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제철 매각, 경쟁력 차원서 이뤄져야
동부제철 매각, 경쟁력 차원서 이뤄져야
  • 에스앤엠미디어
  • 승인 2019.01.09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해 시작과 함께 동부제철 매각이 다시 이슈로 대두되고 있다.

지난 2015년 자율협약을 시작으로 워크아웃에 들어간 동부제철은 지난해 말 워크아웃 기간이 2년 연장됐다. 동부제철 채권단은 그동안 매각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왔지만 국내 철강시황 악화, 매각 금액에 대한 이견 등으로 인해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했고 결국 워크아웃 기간을 2020년 12월 31일까지로 연장했다.

채권단은 워크아웃 연장과 함께 매각을 다시 추진하고 있다. 동부제철의 최대주주인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지난 7일 매각 공고를 내고 인수를 희망하는 국내외 후보로부터 인수의향서를 받을 계획이다. 매각 주간사로는 글로벌 투자은행인 크레디트스위스가 선정됐다.

유상증자 방식으로 추진되는 이번 매각 예비입찰은 1월 24일까지인데 국내 업체보다는 해외 업체 참여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

전문가들은 매각 가능성에 대해 신중한 모습을 보이면서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그동안 채권단은 패키지 딜, 당진 전기로 분리 매각 등 다양한 방법으로 자산 매각 등을 추진했지만 모두 무산 된 바 있기 때문이다.

또 매각 자체에 대해서도 국내 산업 경쟁력을 높이는 차원에서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채무 구조조정 위주로 진행되게 되면 기업 및 산업 본원의 경쟁력 제고는 소홀할 수밖에 없고 산업 생태계 차원에서도 부정적인 영향이 우려된다는 것이다.

더욱이 국내 매각 보다 해외 매각 가능성이 더 큰 것으로 분석되면서 동부제철 매각이 국내 철강산업에도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 채권단의 보다 신중한 매각 추진이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 다시 제기되고 있다.

최근 포스코경영연구원도 기업 구조조정이 경쟁력 제고와 생태계 혁신을 모색할 수 있도록 새로운 방향성을 모색해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현행 구조조정 제도는 부실 발생 이후 사후 처리 위주로 운영되고 있어 부실 예방 및 최소화를 위한 선제적 구조조정 대응체계가 상대적으로 부실하고 채권금융기관의 채무 구조조정 역할 위주로 수행됨으로 인해 구조조정 대상기업의 본원 경쟁력 향상에 소홀하다는 분석이다.

 또 산업생태계 강건화 관점에서 산업정책과 구조조정 제도 간 유기적 연계 강화와 중소기업 구조조정 지원 프로그램의 실효성 제고도 필요한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현재 국내 철강산업은 국내외 여러 가지 요인에 의해 경쟁력을 잃어가고 있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구조조정과 산업 활성화 방안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진단되고 있다.

정부에서도 철강산업의 활력 제고를 위한 지원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하고 있고 보다 구체적인 대안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 때문에 이번 동부제철 매각이 채권단 측면에서 단순한 매각 차원이 아니라 기업 경쟁력 및 산업 생태계 차원의 매각이 이뤄져야 한다는 의견이 더욱 강하게 제기되고 있다. 최대 주주인 산업은행을 비롯한 채권단도 이런 관점에서 보다 현명한 판단이 요구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