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연판재류 제조업계, ‘계륵’ 전락한 EGI 신수요 전환 고심
냉연판재류 제조업계, ‘계륵’ 전락한 EGI 신수요 전환 고심
  • 박준모 기자
  • 승인 2019.02.23 0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동률 하락한 EGI, 신수요 확보 나서

유료회원으로 가입하시면 전체 기사와 사진을 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