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팰리세이드 월 2,400대 증산 결정
현대차, 팰리세이드 월 2,400대 증산 결정
  • 박준모 기자
  • 승인 2019.04.04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렉스와 1대1 비율에서 3대1 비율로 생산 증가

현대자동차가 주문이 밀리고 있는 팰리세이드를 증산하기로 결정했다. 인기 차종 판매를 늘리기 위해 노사가 공감대를 형성했다.

현대차는 대형 SUV 팰리세이드 생산을 월 40% 가량 늘리는 데 노사가 합의했다고 4일 밝혔다. 이에 따라 현대차는 현재 월 6,240대 생산량을 2,400대 늘려 월 8,640대까지 생산하게 됐다.

이번 합의는 노사가 지난 3월 증산 협의에 들어간 지 한 달 만에 이뤄졌다. 현대차는 지난 1일부터 실제 증산에 들어갔다.

팰리세이드는 울산 4공장에서 생산되고 있다. 기존에는 팰리세이드와 스타렉스를 1대1 비율로 생산해 왔지만 이번 합의에 따라 3대1의 비율로 팰리세이드 생산량을 늘린다.

현대차는 최근 인기몰이 중인 팰리세이드를 월 2,400대 증산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는 최근 인기몰이 중인 팰리세이드를 월 2,400대 증산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제공=현대차)

팰리세이드는 구매계약 후 실제 인도까지 6개월 이상 기다려야 했지만 이번 증산 결정으로 고객 수요에 대응할 수 있게 됐으며 향후 북미 수출 계획도 가시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증산 결정은 노사가 최근 어려움을 겪고 있는 회사의 위기 상황을 극복하자고 의견을 모으면서 이뤄졌다. 그러나 증산 방법을 놓고 노사 간의 이견이 좁혀지지 않아 결정이 오래 걸렸으며 비효율적인 생산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들이고 있다.

한편 지난해 12월 출시된 팰리세이드는 대형 SUV로 인기몰이에 나서고 있으며 3월 말 기준 누적 계약 대수는 5만5,000대에 이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