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속 3D프린팅으로 조선업 고도화 추진
금속 3D프린팅으로 조선업 고도화 추진
  • 엄재성 기자
  • 승인 2019.05.31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남도, 3D프린팅 조선분야 인증 관련기관과 업무협약 체결
3D프린팅 인증지원체계 구축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 (사진=경상남도)
3D프린팅 인증지원체계 구축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 (사진=경상남도)

경상남도가 조선부품에 대한 3D프린팅 인증지원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30일 도정회의실에서 3D프린팅 조선분야 인증 관련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창원시, 재료연구소, 삼성중공업(주), 대우조선해양(주), DNVGL(노르웨이 선급사), 한국선급, 경남조선해양기자재협동조합 대표 등이 참석했으며, 이들은 경남 3D프린팅 인증지원체계를 구축해 조선부품산업 생태계를 조성하는 데 다함께 힘을 모으기로 했다.

특히 이번 협약체결은 최근 4차 산업혁명과 제조 패러다임 변화로 다품종 소량생산이 가능한 3D프린팅이 핵심기술로 부각되고 있는 상황에서 생산현장 적용을 위한 제품 인증을 지원한다는 데 그 의미가 크다.

업무협약서에는 각 기관이 보유한 자원과 역량을 기반으로 ▲3D프린팅 인증지원체계 구축사업 추진 ▲조선사에 필요한 3D프린팅 부품발굴·설계·제조공정·성능평가·인증획득 지원 ▲상호 발전과 우호증진으로 3D프린팅 기술 확산 및 양산화로 제조업의 위기극복을 도모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경상남도는 부품설계 → 제조 → 시험평가 → 인증 등 전 과정에 대한 지원체계를 구축함으로써 3D프린팅 기술을 산업에 본격적으로 적용해 중소기업 경쟁력 향상과 전문직종 일자리 창출을 도모할 계획이다.

또한 3D프린팅 인증지원체계 구축으로 3D프린팅 인증지원센터 설치와 금속 3D프린터 및 관련평가 장비 도입, 조선분야 인증 전문가 채용 등을 통해 기업지원체계를 일원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협약식에 참석한 문승욱 경상남도 경제부지사는 “경남은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조선분야 기업과 제조업체, 3D프린팅 장비전문기업, 소재전문 연구기관이 밀집되어 있어 3D프린팅과 연계한 다양한 기술개발과 사업화가 가능한 지역”이라면서, “경상남도는 이번 협약체결을 계기로 3D프린팅 산업의 본격적인 육성에 행정력을 집중해 미래혁신성장의 견인차 역할을 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