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계, “노동리스크 中企 옥죄, 최저임금 등 성토”
중소기업계, “노동리스크 中企 옥죄, 최저임금 등 성토”
  • 엄재성 기자
  • 승인 2019.06.07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문제 시계제로, 현장대응 강화 위해 노동인력위원회 출범
중소기업중앙회 제1차 노동인력위원회. (사진=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중앙회 제1차 노동인력위원회. (사진=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4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노동인력위원회를 새롭게 구성하여 출범하고, ‘제1차 노동인력위원회’를 개최하여 최저임금, 근로시간 단축 등 중소기업을 옥죄는 노동현안에 대해 논의하였다.

이날 위원들은 중소기업 현장에서는 본격적으로 시작된 최저임금 심의와 반년 밖에 남지 않은 주52시간 도입 등 심화되는 노동리스크에 대한 대책마련을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으나 뚜렷한 방안을 찾고 있지 못하는 실정을 성토하였다.

특히, 김문식 공동위원장은(한국주유소운영업협동조합 이사장) “작금의 최저임금 수준은 영세기업이 도저히 감내하기 어려운 수준이라며 내년도 적용 최저임금 심의에 반드시 기업의 지불능력이 반영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더해 주보원 공동위원장은(한국금속열처리공업협동조합 이사장) “최저임금도 문제지만 6개월여 앞둔 주52시간 도입은 필요한 인력을 제때 활용하지 못해 납기준수를 하지 못하게 됨에 따라 중소기업에게 회복불능의 치명타가 될 수 있다”며, “중소기업들에겐 비상사태가 선언된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근로시간 단축의 속도조절과 보완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호소했.

한편, 새로 출범한 노동인력위원회는 전보다 더 다양한 업종의 대표들로 구성하여(23명) 현장대응력을 강화하였으며 2021년까지 2년간 활동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