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IR) 현대제철 2분기 실적, 매출증가 불구 이익은 크게 감소
(현대제철 IR) 현대제철 2분기 실적, 매출증가 불구 이익은 크게 감소
  • 김도연 기자
  • 승인 2019.07.31 0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료價 상승 부담, 車시장 부진으로 이익 감소

현대제철(부회장 김용환)의 2분기 경영실적이 원료가격 상승에 따른 부담과 자동차 시장 부진 등으로 매출 증가에도 불구하고 이익은 감소했다.

30일 컨퍼런스콜로 진행된 2분기 실적발표를 통해 현대제철은 2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은 5조 5,719억원, 영업이익 2,326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시장 수요에 전략적으로 대응하면서 철근 판매가 증가했고 조선용 후판·글로벌 자동차강판 판매 확대에 힘입어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 증가해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그러나 원재료 가격 상승 부담과 중국 자동차 시장 부진 등의 영향으로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38.1%나 감소했다.

현대제철은 향후 판재 부문의 글로벌 자동차강판 판매 확대 및 봉형강 부문의 고부가 강재개발 등을 바탕으로 손익이 점차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제철은 신규투자와 더불어 연구개발 등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우선 미래경쟁력 확보를 위해 내년까지 약 1,000억원을 투자해 인천공장 대형압연 설비를 신예화할 계획이다. 이번 설비 투자가 완료되면 연간 14만톤의 생산능력이 증대되고 극후·고강도 형강의 생산 범위가 확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건축물의 안정성을 중요시하는 최근의 수요 트렌드에 적극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더불어 완성차 부품 현지화 대응 및 글로벌 자동차강판 공급 기반 확보를 위해 체코에 핫스탬핑 생산공장을 신설할 계획이다. 약 580억원이 투자되는 체코 신규 공장은 오는 2021년 1월 양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안전 및 환경 분야 투자도 지속된다. 현대제철은 오는 2021년까지 3년간 총 3,000억원을 집중 투자해 안전시설 보강 및 조도 개선 등 작업환경 안전도 제고와 비산먼지를 비롯한 대기오염물질 배출 저감 등 안전·환경 부문의 다각적인 개선을 추진할 방침이다.

또한 지난 5월부터 신규 가동한 당진제철소 소결 배가스 청정설비(SGTS)를 통해 질소산화물과 황산화물을 획기적으로 저감하고 있고 SGTS 3기가 모두 가동되는 오는 2020년 6월 이후에는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2018년 기준 2만3,292톤에서 절반 이하인 1만톤 수준으로 감축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고성능·고수익성 제품 개발을 위한 R&D 활동도 강화한다. 우선 글로벌 자동차강판 시장 대응력 강화를 위한 고객맞춤형 신규 강종개발을 추진해 자동차용 초고장력강 등 신규 강종 176종을 개발했고 글로벌 완성차 메이커 19사를 대상으로 약 100여 강종의 인증을 완료했다.

조선용 강재 부문에서도 컨테이너선 초대형화 추세에 맞춘 65K급 고강도 기능성 강재 개발을 완료했다. 선체 균열 발생시 균열 확대를 최소화하는 BCA(Brittle Crack Arrest·취성균열정지인성)강재를 개발해 2만2,000TEU급 선박 13척에 대한 공급을 진행하고 있다.

현대제철측은 글로벌 프리미엄 제품 판매 확대 및 혁신적 원가절감 아이디어 도출 등을 통해 수익성 향상에 주력하고 있고 글로벌 성장 둔화와 국내 민간 건설 부문 위축 등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수익성 확보를 위해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