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9개 공인기관, 시험인증 Fast-Track 서비스 시행
국내 9개 공인기관, 시험인증 Fast-Track 서비스 시행
  • 김도연 기자
  • 승인 2019.09.04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수출규제 극복 위해 시험인증 소요기간 대폭 단축

국내 주요 KOLAS 공인기관들이 일본 수출규제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기업을 돕기 위해 시험인증 소요기간을 대폭 단축하는 시험인증 신속처리(Fast-Track) 서비스를 시행한다.

4일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이승우)은 한국인정기구(KOLAS) 9개 공인기관(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 한국기계전기전자시험연구원(KTC),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KTR),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 한국의류시험연구원(KATRI), FITI시험연구원, KOTITI시험연구원, ㈜에이치시티, ㈜케이씨티엘)이 협약을 맺고 5일부터 시험인증 신속처리 서비스를 시행키로 했다고 밝혔다.

시험인증 Fast-Track 서비스는 정부의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대책’에 포함된 6대 분야(반도체, 디스플레이, 자동차, 전기전자, 기계‧금속, 기초화학)에 해당하거나, 일본산 대체 소재‧부품‧장비를 개발하여 대일 의존도 완화를 추진하는 국내 기업이 신청 대상이다.

 시험인증 신속처리 서비스가 적용되면 품목별 대기기간 및 시험기간이 최대 1/2로 단축되어 조기에 시장진출이 가능해지며, 불가피한 상황을 제외하고 기업의 추가 비용 부담은 발생하지 않는다.

한편 한국시험인증산업협회는 시험인증 신속처리 서비스 참여를 원하는 KOLAS 공인기관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서비스 범위와 참여 기관을 확대해 나아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