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5조원 규모 나이지리아 LNG 설비 공사 수주
대우건설, 5조원 규모 나이지리아 LNG 설비 공사 수주
  • 박재철 기자
  • 승인 2019.09.16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계, 조달, 시공(EPC) 및 기본설계까지 원청 사업자로 참여

대우건설이 약 5조원 규모의 나이지리아 액화천연가스(LNG) 설비 공사를 수주했다.

업계에 따르면 대우건설 등이 포함된 SCD(사이펨·치요다·대우건설) 조인트벤처(JV) 컨소시엄은 11일(한국시간) 나이지리아 라고스에서 발주처인 '나이지리아 LNG'와 나이지리아가스공사 플랜트 설비 7호 트레인(NLNG 트레인7)에 대한 투자의향서(LOI)를 체결했다.

LOI는 최종 계약을 앞두고 주요 합의 내용을 문서화한 것이다. 전체 사업비는 약 5조원 규모로 대우건설의 지분은 1조5000억∼2조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대우건설은 이번에 이탈리아 사이펨, 일본 치요다화공건설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하면서 설계·조달·시공(EPC) 이외에 기본설계(FEED)까지 담당하는 원청 사업자로 참여했다"며 "국내 건설사 중 최초사례"라고 전했다.

나이지리아 델타주에 위치한 NLNG 트레인7 설비는 천연가스를 공급해 물, 황화수소 등의 기타 성분들을 제거하는 시설이다. 연간 800만t의 LNG를 생산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