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라, 美 석유 가스 박람회서 한국 기업 마케팅 지원
코트라, 美 석유 가스 박람회서 한국 기업 마케팅 지원
  • 박재철 기자
  • 승인 2019.09.16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부터 텍사스서 '가스텍 전시회' 개최

코트라(KOTRA)는 오는 17일부터 사흘 간 미국 텍사스 휴스턴에서 열리는 '가스텍' 전시회에 맞춰 한국 기업의 현지 마케팅 지원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가스텍(Gastech)은 세계 3대 석유·가스 산업 박람회로 이번 지원 사업은 부산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 한국가스공사,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과 공동으로 진행된다.

개막일인 오는 17일에는 '미국 에너지 시장 진출 전략 세미나'를 개최해 참가 기업의 시장 이해를 돕는다.

나노기술과 계면활성제 기반 공정 분야의 세계적인 석학인 텍사스 오스틴 대학교 석유공학과 허천(Chun Huh) 교수가 '변화하는 에너지 시장에서 천연가스가 갖는 의의와 생산기술이 직면한 도전'을 주제로 발표한다.

이어 에스이에스(S.E.S.)사의 김원길 부사장이 '미국 에너지 호황 속 우리 기업의 기회요인'을 안내할 예정이다. 에스이에스는 셰브론, BP 등 에너지 발주처를 상대로 프로젝트별 공정관리 시스템을 납품하고 있다.

이후 오는 19일까지 3일 간 글로벌 기업을 초청해 한국 중소·중견기업과 수출상담회를 진행한다. 열교환기기를 생산하는 동화엔텍, 밸브 제조업체 산동금속 등 플랜트기자재 분야 우수 한국 기업 40개사가 이번 박람회에 참가한다.

현지 섭외 기업으로는 벡텔, 울리그룹 등 매출 100억 달러가 넘는 EPC 회사 등이 있다. 엠알씨글로벌(MRC Global), 유에스메탈(US Metal) 등 매출 20억 달러 이상 유통상을 포함해 18개 기업이 한국 참가사와 1:1 수출 상담을 45건 진행한다.

빈준화 KOTRA 달라스무역관장은 "미중 무역분쟁으로 국제 통상환경이 불안정하지만 오일가스 기자재의 대미 수출은 증가하고 있다"며 "한국 기업이 미국 천연가스 시장에 효과적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계속 기회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