벽산-KTR, 방재기술시험센터 개소…업무 협력 본격화
벽산-KTR, 방재기술시험센터 개소…업무 협력 본격화
  • 박준모 기자
  • 승인 2019.10.08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화문 화재성능 시설 부족 개선
미래 건축기술 발전 및 사회 안전 인프라 확충 기대

종합건축자재기업인 벽산(대표 김성식)이 8일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원장 권오정, 이하 KTR)의 방재기술시험센터 개소를 시작으로 전략적 업무 협력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방재기술시험센터는 지난해 10월 벽산과 KTR이 전략적 업무 협약을 체결하면서 국내 방화문 화재성능시험 시설 부족으로 건자재업계의 어려움을 해소하고자 건축환경 시험동 공동 구축을 합의했다. 방재기술시험센터는 8일 문을 열고 개소식을 개최하게 됐다.

특히 방재기술시험센터는 민간자본 투자를 유치해 공인시험인증기관이 독립적으로 운영하는 방식으로 국내에서 처음으로 성사된 산연협력 모범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벽산이 8일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의 방재기술시험센터 개소식을 열고 본격적인 업무 협약에 나섰다. (사진제공=벽산)
벽산이 8일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의 방재기술시험센터 개소식을 열고 본격적인 업무 협약에 나섰다. (사진제공=벽산)

KTR은 시험센터를 통해 건축물의 화재안전성능 공인시험 및 성능평가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편 지붕의 내화구조시험, 경량벽체 성능시험, 외부 마감재료 실대형 화재시험 등 시험인증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날 개소식에는 김성식 벽산 대표이사를 비롯해 권오정 KTR 원장, 조욱환 한국내화건축자재협회 회장 등 30여명이 참석해 센터 시험실 등을 방문하며 향후 화재안전 관련 다양한 기술개발에 대한 지속적인 발전을 기대했다.

김성식 벽산 대표는 “지난 몇 년간 국내외에서 발생한 여러 화재로 인해 적지 않은 인명피해와 경제적 손실을 입었다”며 “이번 방재기술시험센터 개소는 기존 문제점을 개선함과 동시에 변화하는 미래 건축 환경에 대한 지속적인 기술 발전과 사회 안전 인프라 구축에 앞장설 수 있는 교두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