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스마트 엔터프라이즈’ 구축 위한 인재 양성 전사 확대
현대제철, ‘스마트 엔터프라이즈’ 구축 위한 인재 양성 전사 확대
  • 박준모 기자
  • 승인 2020.02.07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제철소에 이어 인천·포항공장에서도 스마트 팩토리 아카데미 확대 시행
전사적 스마트 엔터프라이즈 구축 위한 토대 마련

현대제철(부회장 김용환)이 ‘스마트 엔터프라이즈’ 구축에 필요한 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프로젝트를 전사로 확대한다. 인천·포항공장까지 스마트 팩토리 아카데미를 시행하면서 전문 인력 양성에 공을 들이고 있다.

현대제철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스마트 팩토리를 넘어선 스마트 엔터프라이즈 구축을 추진 중이다. 이에 지난해 당진제철소에서 시작한 스마트 팩토리 아카데미를 올해 1월부터 인천·포항공장까지 확대했다고 7일 밝혔다.

‘스마트팩토리 아카데미’는 스마트 팩토리를 추진할 전담 인력 양성을 위한 기초 교육과정으로 지난해 당진제철소에서 1기 수료생 47명을 배출했다. 이들 가운데 일부는 외부 전문업체와의 밀착형 맞춤 교육을 통해 공정 개선을 위한 3건의 시범과제를 수행하고 있으며 올해부터는 과제를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스마트 팩토리 아카데미의 인천·포항공장 확대 시행은 현대제철이 추진 중인 전사적 스마트 엔터프라이즈 구축을 위한 토대를 마련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지난 1월 시작한 인천·포항공장의 스마트 팩토리 아카데미는 2월까지 8주에 걸쳐 인공신경망, 최적화, 네트워크, 컴퓨터 등 4개 강좌를 운영한다.

현대제철이 당진제철소에 이어 인천·포항공장까지 스마트 팩토리 아카데미를 확대 시행하면서 스마트 엔터프라이즈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사진=현대제철)
현대제철이 당진제철소에 이어 인천·포항공장까지 스마트 팩토리 아카데미를 확대 시행하면서 스마트 엔터프라이즈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사진=현대제철)

현대제철이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 엔터프라이즈’는 제조·생산부문의 스마트 팩토리뿐만 아니라 영업·구매등 프로세스 전 부문에 걸친 데이터 분석 플랫폼을 구축하는 개념이다. 현대제철은 전사적으로 최적화된 의사결정 시스템을 바탕으로 고객의 가치를 극대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지난해 8월부터 당진제철소에 스마트 팩토리 전담조직을 신설해 AI 관련 인재 양성을 위한 전문 교육 체계를 수립해 왔다. 각 공장별로 자체 교육을 마친 수료생들을 대상으로 올해 하반기부터는 전문가 수준의 고급 인력 양성에 주력할 계획이다.

또 선발된 인력들은 하반기부터 전문가 교육에 참여해 석사 수준의 Off-job 합숙 교육 및 외부 교육기관의 교수진과 1인 1협업과제를 진행하는 On-job 트레이닝 등의 교육을 받을 예정이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전문인력 양성을 통해 스마트 엔터프라이즈를 구축해 고객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는 혁신적인 시스템과 문화를 정착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