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급 부유식해상풍력 개발연구, 국책 연구과제로 선정
MW급 부유식해상풍력 개발연구, 국책 연구과제로 선정
  • 박재철 기자
  • 승인 2020.06.26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두산중공업, 삼강엠앤티 등 컨소시엄 구성

제주특별자치도는 산업통산자원부의 '2020년 제1차 에너지기술개발사업'에 공모한 결과 1단계 연구과제에 선정돼 최종 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제주도는 이번 연구과제 추진을 위해 제주에너지공사, 고등기술연구원,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두산중공업, 삼강엠앤티, 한국해사기술, 세호엔지니어링, 한국남동발전, 경남테크노파크, 경상남도와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이번 연구를 통해 제주도는 제주에너지공사의 풍력발전단지 개발.운영 경험과 각 기관의 보유 기술을 바탕으로 대용량 부유식 해상풍력시스템의 개발·실증을 통해 상용화에 도전할 계획이다.

해외에서는 이미 부유식 해상풍력이 활발하게 상용화되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아직 순수 국내기술로 개발한 사례가 거의 없어 이에 대한 핵심기술 개발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는 실정이다.

제주도는 부유식 해상풍력시스템 설계와 부유체 제작 등에 대한 국내기술 확보 및 실증을 위해 관계부서와 사전협의하고 주민수용성을 확보해 2단계 사업에 최종선정 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연구는 총 1, 2단계 사업으로 구성돼 총 수행기간 5년, 정부출연금 275억 원 규모의 단계별 사업으로 1단계 사업에 참여한 4개 컨소시엄의 수행 결과에 대한 평가를 통해 2단계 사업 추진이 결정된다.

1단계 사업은 올해 5월 1일부터 내년 1월 31일까지 9개월간 정부출연금 4억7,000만원이 투입돼 부유식 개념제시 및 실증 후보지 발굴 등 주민수용성 확보 증빙에 대한 조사연구가 이루어진다.

2단계 사업에서는 1단계 사업에서 최종 선정된 컨소시엄이 내년 2월 1일부터 오는 2025년 4월30일까지 51개월간 정부출연금 270억원이 투입돼 부유식풍력 설계기술 개발 및 제작, 실해역 운전 등 상용화 풍력단지 구축을 위한 기반을 확보하게 된다.

노희섭 제주도 미래전략국장은 "이번 실증공모 연구를 통해 고정식 해상풍력의 한계에서 벗어나 부지 부족과 소음·환경 및 주민수용성 등의 문제를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풍력터빈의 효율 증대, 안전성 확보와 함께 제주도 CFI 2030 계획의 성공적인 기반을 만들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