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스크랩 기업 동화산업, 철강상생협력펀드 첫 수혜
철스크랩 기업 동화산업, 철강상생협력펀드 첫 수혜
  • 박진철 기자
  • 승인 2020.07.28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전자금으로 IBK 기업은행으로부터 10억원 대출

코로나 19로 피해를 입은 철강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조성한 철강상생협력펀드의 철강협회 추천 첫 수혜자가 나왔다. 

한국철강협회는 7월 28일 경기도 시흥에 위치한 철스크랩 업체인 동화산업이 기업은행 시화중앙지점으로부터 철강상생협력펀드에서 10억원을 대출받았다고 밝혔다.

 

경기도 시흥에 위치한 철스크랩 업체인 동화산업이 기업은행 시화중앙지점으로부터 철강상생협력펀드에서 10억원을 대출받아 첫 수혜를 받았다(사진은 동화산업 곽성균 상무가 기업은행 이재성 시화중앙지점장으로부터 철강상생협력펀드 대출을 받고 있는 모습).
경기도 시흥에 위치한 철스크랩 업체인 동화산업이 기업은행 시화중앙지점으로부터 철강상생협력펀드에서 10억원을 대출받아 첫 수혜를 받았다(사진은 동화산업 곽성균 상무가 기업은행 이재성 시화중앙지점장으로부터 철강상생협력펀드 대출을 받고 있는 모습).

 

동화산업은 1991년 창립해 철강 원료인 철스크랩을 공급하는 업체로 철스크랩 업계 간 경쟁이 심화되고 코로나19로 유통이 원활하지 않아 운전자금으로 대출을 받았다. 

동화산업  곽성균 상무는 "동화산업은 30년간 자원 순환을 통해 녹색성장을 추구해 왔으나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이번 상생협력펀드 대출로 회사 운전자금 확보에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철강상생협력 펀드는 지난 6월 17일 포스코, 현대제철, 한국철강협회IBK기업은행이 협약을 맺고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철강업체 및 협력업체와 상생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1,000억원을 마련하여 시중금리보다 1.05%p 낮은 금리로 지원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