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폐공사, ‘지갑 속 아트 갤러리 카드형 메달’ 추가 출시
조폐공사, ‘지갑 속 아트 갤러리 카드형 메달’ 추가 출시
  • 엄재성 기자
  • 승인 2020.11.17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지 동물중 개·뱀·원숭이·토끼 디자인 4종…서번트 증후군 아티스트 작품 제품화
수익금 일부 발달장애인 자립 프로그램 기부

한국조폐공사(사장 조용만)는 17일 서번트 증후군 아티스트와 협업한 ‘지갑 속 아트 갤러리 카드형 메달’ 4종을 추가 출시했다.

‘지갑 속 아트갤러리 메달 3차분’  제품 이미지. (사진=조폐공사)
‘지갑 속 아트갤러리 메달 3차분’ 제품 이미지. (사진=조폐공사)

12지 띠별 동물가운데 개·뱀·원숭이·토끼를 도안한 금메달(중량 3.75g, 직경 17mm)로, 각 동물을 주제로 한 서번트 증후군 아티스트의 원작품을 함께 담았다.

조폐공사는 앞서 지난 7월 1차분 닭·돼지·호랑이·말, 10월 2차분 쥐·소·양·용 디자인의 메달을 선보인 바 있다.

‘지갑 속 아트 갤러리 카드형 메달’은 서번트 증후군 아티스트들이 만든 특별한 작품을 카드와 프리미엄 순금(순도 99.99%) 메달에 디자인해 생활 속에서 예술을 즐길 수 있도록 기획됐다.

판매가격(부가세 포함)은 개당 36만원으로, 조폐공사 온라인쇼핑몰(www.koreamint.com)에서 구입할 수 있다. 판매 수익금 일부는 발달장애인의 자립을 돕는데 기부된다.

2019년부터 서번트 증후군 아티스트와 협업해 제품을 개발 중인 조폐공사는 디자인 로열티 지급과 수익 기부를 통해 발달장애인을 지원하고 있다.

‘서번트 증후군(Savant syndrome)’은 자폐증이나 지적장애를 가진 사람이 기억, 음악, 미술 등 특정 분야에서 천재적인 재능을 발휘하는 현상을 뜻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