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산업 보호와 발전에 힘 써야
철강산업 보호와 발전에 힘 써야
  • 이형원 기자
  • 승인 2020.11.23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호무역주의의 강화와 올해 코로나19의 확산 등 대내외적인 악재에 국내 산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자동차와 건설, 조선 등 다양한 산업에 중간재를 공급하는 철강업계 역시 세계적인 악재에 영향을 받아 어려움에 신음하고 있다. 

특히 한국산 철강재에 대한 세계적인 견제는 날로 강화되고 있으며, 이에 따른 제품 수출 또한 어려움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제품 수출이 애로사항이 많아 수익성이 악화되는 가운데 수출 시장 업황 또한 녹록지 않아 업계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일례로 형강류 제품의 경우 내수 시장 판매가격 대비 현저하게 낮은 가격으로 제품을 수출하고 있으며, 이는 제조업계의 수익성 악화로 이어지는 분위기다.  이에 철강업계는 철강업을 비롯한 국내 산업 보호에 전념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일례로 최근 무역위원회를 통해 진행 중인 중국산과 일본산, 인도산 철강재에 대한 덤핑사실 및 관세 부과 심사 등에 대해 국내 산업을 위한 결정을 내려달라고 말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철강재의 경우 중간 재료로 다양한 산업에 투입된다”면서 “국산 제품에 대한 보호가 제대로 이뤄져야 향후 타 산업의 경쟁력에도 영향을 줄 것이다”고 설명했다. 

결국 철강업계는 정책적인 철강산업 보호와 함께 새로운 돌파구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이에 업계는 지난 11월 중순 진행된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RCEP) 서명이 국내 철강산업 발전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특히 RCEP 지역은 우리나라의 전 세계 철강 교역의 절반 이상을 차지할 만큼 중요한 지역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이번 설명을 통해 국산 제품의 수출 경쟁력을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이다. 

또한 최근 몇 년 동안 세계를 휩쓴 보호무역주의의 분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성장 동력의 하나가 될 수 있도록 노력을 지속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