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선정 ‘소부장 강소기업’도 인력난”
“정부 선정 ‘소부장 강소기업’도 인력난”
  • 박종헌 기자
  • 승인 2020.12.04 0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정책 많다지만 현장에선 체감 어려워
중기부-코트라 현장 역할 늘려야

정부가 국내 소재·부품·장비(소부장) 기업 육성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펴는 가운데, 일부 지방 기업들은 여전히 인력난에 시달리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은 지난 3일 충청남도 아산시에 소재한 중소기업 ‘에이엠티(AMT)’를 방문했다.

AMT는 반도체장비와 자동화설비 제조를 주요 사업으로 하는 중소기업으로, 지난해 기준 매출액 200억원, 직원 80명 규모다. 지난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100’에 선정되기도 했다.

이날 현장 방문은 강훈식 중기소위원장이 일본 수출 규제에 맞서 고군분투하고 있는 국내 지방 소부장 기업을 응원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해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중소기업 지원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기획됐다.

AMT의 김두철 대표는 “지방 중소기업의 가장 큰 문제는 인력의 미스매치”라며 “다들 일자리가 없다지만 지방으로는 오지 않고, 지방에서 엔지니어를 키워놓으면 다들 수도권으로 가버린다”고 말했다.

정부에서 마련한 소부장 강소기업 지원책의 실효성 문제도 논의됐다. 김 대표는 투자 지원, 연구개발 지원, 신용 지원 등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AMT는 중기부가 선정한 ‘소부장 강소기업’이다. 중기부는 소부장 강소기업에 중기부의 중소기업 지원사업(30개 사업, 최대 182억원)에서 우대지원한다. R&D의 경우 강소기업 전용 예산(‘21년 기준) 125억원을 편성하고, 보증의 경우 우대한도를 30억원까지 상향(일반기업 15억원)해두기도 했다. 하지만 김 대표는 “그런 혜택이 있는 줄 몰랐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정부가 정책을 적극적으로 알려 현장이 체감할 수 있도록 해야 했음에도 불구하고 미진했던 것 같다”고 지적하는 한편 “지방 중소기업이 중기부나 코트라 등 정부나 공공기관에 상담하고 지원받는 것을 너무 어렵게, 마치 ’높은 벽‘처럼 인식하는 면도 있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중소기업이 복합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을 때, 공공의 영역에서 적극 행정으로 애로사항을 해소하고 기업활동을 촉진해야 할 것”이라며 “현장의 목소리로 정부와 협의하고 법안에 반영해 변화를 만들어 내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