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물공사, 18대 이사장에 황규연 전 산단공 이사장
광물공사, 18대 이사장에 황규연 전 산단공 이사장
  • 박종헌 기자
  • 승인 2021.03.08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광물자원공사는 황규연 전 한국산업단지공단 이사장이 공사 제18대 신임사장으로 취임했다고 8일 밝혔다.

황 신임 사장은 전북 남원 출생으로 한양대 행정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카네기멜론대학교에서 정책과학 석사 과정을 밟았다.

1986년 제30회 행정고시로 공직에 입문했다. 산업통상자원부 통상정책국장, 산업기반실장 등을 거쳐 2016년부터 3년6개월간 산단공 이사장을 지냈다.

황 사장은 “광물자원공사는 광해관리공단과 통합해 한국광해광업공단으로 새롭게 출범할 예정”이라며 “통합 기관의 원만한 출발을 위해 광물자원공사 유동성 문제 해결에 전력을 쏟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