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의 세계 최대폭 LNG 저장탱크용 철강재 한국가스공사 품질인증
포스코의 세계 최대폭 LNG 저장탱크용 철강재 한국가스공사 품질인증
  • 박재철 기자
  • 승인 2021.11.17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 4.5M 9%니켈강 한국가스공사 품질인증 통과...당진 LNG 기지 1단계 건설사업 공급사 자격 획득

LNG 저장탱크 제작에 필요한 全 강재 공급기반 마련해 수주 경쟁력 확보

미국, 베트남, 모잠비크 등 해외 LNG 플랜트 시장에서도 품질 인정

포스코가 생산하는 세계 최대 폭의 LNG 저장탱크용 9%니켈강이 한국가스공사의 품질인증을 통과했다.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한국가스공사의 9%니켈강 인증을 보유하고 있는 포스코는 이번에 두께를 45mm까지 확대하고 세계 최대인 4.5M 폭 제품까지 품질 인증시험을 통과함으로써 국내외 LNG 기지 프로젝트 수주전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게 되었다.

9%니켈강은 LNG 저장탱크 내조(內槽) 제작에 사용되는 후판 제품으로 안전을 위한 내진성 강화는 물론 설계•시공시 경제성 및 생산성 증대를 위해 두께, 폭 등 사이즈가 확대되는 추세다.

포스코는 이번 9%니켈강의 품질인증을 통해 한국가스공사의 당진 LNG기지 1단계 건설사업의 공급사 자격을 획득해 LNG 저장탱크 제작에 필요한 全 철강제품을 공급할 수 있게 되었다. LNG 탱크의 기초공사에는 열연제품으로 만든 강관이, 탱크 외부를 둘러싸는 콘크리트 구조물에는 고강도 선재가 사용된다. 특히 탱크 내부 바닥에는 국내에서는 포스코만 생산할 수 있는 두께 5mm의 9%니켈강이 사용된다.

당진 LNG기지는 정부의 에너지 전환 정책에 따른 천연가스 수급 안정성을 위해 건설되는 것으로 총 10기의 LNG 저장탱크가 시공될 예정이며 이 중 1단계로는 저장용량 27만㎘급의 총 4기가 우선 건설된다. 27만㎘는 동절기인 1월 기준으로 전국민의 1일 가스사용량에 해당하는 물량으로 9%니켈강은 1기당 3천 3백톤가량 사용 된다.

특히 이번 당진 LNG 기지 1단계는 안전성을 더욱 강화하여 현재 한국에 건설되어 있는 기존 LNG 저장기지 대비 높은 등급인 내진 특A등급 설계기준이 적용되었다

포스코는 1993년 수입에 의존해왔던 9%니켈강을 국산화하는데 성공했으며 통영, 삼척, 평택, 인천 등 한국가스공사가 운영하는 4개의 LNG 기지와 광양, 보령 등 민자기지에 건설된 총 20여기의 LNG 저장탱크에 9%니켈강을 공급했다. 현재 공사중인 민자 LNG기지인 울산, 통영 등에도 공급할 예정이다.

포스코는 2017년 파나마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쿠웨이트, 미국, 베트남에 이어 최근에는 아프리카의 모잠비크까지 9%니켈강을 공급하는 등 품질인증, 공급실적 등 공급사 승인이 까다로운 해외 LNG플랜트 시장에서도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