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니꼬동제련, 亞 제련소 최초 ‘Copper Mark’ 인증 획득
LS니꼬동제련, 亞 제련소 최초 ‘Copper Mark’ 인증 획득
  • 방정환 기자
  • 승인 2021.12.23 10:0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銅 산업계 최고 권위 ESG 인증 … 광석 채굴부터 제품 생산·판매까지 ESG경영 실천
원료 확보 및 제품 판매 경쟁력 강화, 고객사 비즈니스에도 긍정적 영향 기대

국내 최대의 비철금속 제조업체인 LS니꼬동제련(회장 구자홍, 사진)이 12월 22일(영국 현지시간) 아시아 최초로 ‘카퍼마크(Copper Mark)’ 인증을 획득했다.

‘카퍼마크’는 지난 2019년 국제구리협회(ICA)가 도입을 주도한 동(銅)산업의 ESG 인증제도이다. 광석 채굴부터 제품 생산과 판매까지 모든 과정에서 환경과 인권을 보호하고, 지역상생, 윤리경영 등의 기준을 준수한 기업에게만 수여하기 때문에 동 산업계의 유일한 ESG 인증시스템으로 불린다.

세계 최대 금속거래소인 LME(London Metal Exchange, 런던금속거래소)는 동산업 관련 기업들에게 2023년까지 책임구매정책(Responsible Sourcing) 이행을 요구하고 있다. 이를 준수한 기업의 제품은 LME 리스트에 등록되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된다.

현재 인증제도는 '카퍼마크'가 유일하다. 지금까지 이를 취득한 회사는 호주의 BHP, 독일의 아우루비스(Aurubis), 다국적기업 프리포트-맥모란(Freeport-McMoran) 등 글로벌 메이저 동산업 기업들 7곳뿐이며, 아시아에서는 LS니꼬동제련이 유일하게 이번에 취득했다. 특히 아시아는 전 세계 구리의 69%를 사용하는 최대 소비 지역이기 때문에 LS니꼬동제련의 이번 취득은 더 큰 의미를 가진다고 할 수 있다. 

LS니꼬동제련은 최초 예상했던 내년 12월보다 1년이나 앞당겨진 인증 신청 9개월 만에 '카퍼마크'를 획득했다. 지난 2020년 12월부터 인증 준비를 시작해 지난 3월 18일 취득을 신청했으며, 자체 기준 강화와 현장 실사를 거쳐 12월 22일 공식 인증을 받았다. 이에 대해 회사 측은 2016년부터 지속적으로 실천해온 환경·안전 관련 투자와 윤리경영, 진정성 있는 사회적 책임 이행이 큰 영향을 준 것 같다고 설명했다.

'카퍼마크' 인증은 비즈니스 경쟁력 강화에 긍정적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미국과 EU 국가들은 ESG에 대해 매우 엄격하기 때문에 '카퍼마크인증을 받은 기업은 장기적으로 판매경쟁력에 우위를 확보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고객의 지속가능성장에도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LS니꼬동제련은 원료 확보와 제품 판매에 메리트를 확보하게 된다. 또한 사회책임투자(Responsible Investment)에 적합한 기업으로 분류되어 자금 조달이나 투자 유치에도 한층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사회책임투자는 선진 자본시장에서 이미 보편화 되어 있으며, 미국에선 200여 개 펀드가 총 2,600조원 규모로 운영되고 있다.

현재 동제련업계는 신규 대형 광산 개발 부진과 중국의 지속적인 신규 제련소 건설로 인해 원료 확보 경쟁이 치열해진 영향으로, 수익성이 악화되고 있다. LS니꼬동제련은 이러한 상황에 대비하여, 2016년부터 수익성보다 지속성 우선의 장기적 안목으로 환경과 안전 분야에 대규모 투자를 시행 중이다. 특히 2017년부터 온산제련소를 중심으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추진하고 있다.

'카퍼마크'의 미셸 브륄하트 대표는 “아시아 최초 카퍼마크 취득을 축하한다”며, “LS니꼬동제련은 책임 있는 구매와 생산활동을 선도적으로 이행해, 빠르게 인증을 받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전 세계 광산·제련업계 최대기업인 호주의 BHP는 이번 취득에 대해 “LS니꼬동제련과의 확고한 파트너십에 긍지를 느끼며, 양사의 지속가능경영이 장기적인 협력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축전을 보냈다.

이에 대해 LS니꼬동제련 구자홍 회장은 “ESG에 부합된 회사의 노력을 인정받아 뿌듯하며, 이번 카퍼마크 인증이 세계 최고 제련기업으로 도약하는 디딤돌이 되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 2021-12-31 11:26:10
니똥꼬로 들리지 왜?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