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선알미늄, 美 GM 우수협력업체 선정
남선알미늄, 美 GM 우수협력업체 선정
  • 정호근
  • 승인 2012.03.14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GM 범퍼 공급 1위…신차 출시 효과 '톡톡'

   남선알미늄이 세계적 자동차브랜드인 미국 GM사의 '우수협력업체'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남선알미늄(대표 임선진,이상일)은 13일(현지시간) 미국 디트로이트에 위치한 GM본사 테크니컬 센터에서 '2011년 올해의 우수협력업체(Supplier of the Year, SOY)'상을 수상했다고 14일 밝혔다.

  국내 1위 규모로 한국GM에 범퍼 물량을 공급 중인 남선알미늄은 지난해 쉐보레와 말리부를 비롯한 신차 출시 효과와 스파크(마티즈 후속모델) 등 양산제품에 대한 안정적인 공급으로 품질 및 기술력을 인정받으며 괄목할 만한 성과를 이뤄냈다.

  한국GM은 GM대우에서 사명을 변경하고 '쉐보레' 브랜드로 통합한 뒤, 공격적인 홍보마케팅에 돌입, 남선알미늄의 매출신장을 견인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출시된 말리부의 까다로운 품질 기준을 완벽히 수행한 것이 이번 우수협력업체 선정으로의 큰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평가된다.

  이번 시상식에서 남선알미늄은 한국GM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자동차범퍼를 공급하며 미국 등 글로벌 업체들과의 경쟁에도 뒤지지 않는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남선알미늄 자동차사업부문 이상일 대표는 "품질이나 기술력 측면에서 공정하고 까다로운 GM이 직접 선정하는 만큼 이번 '올해의 공급업체'로 선정된 것에 의미가 남다르다"며 "앞으로도 신규 모델 차량의 적용제품을 늘려 거래선을 강화하고 GM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에서도 최고 품질의 부품을 제공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GM은 지난 1993년부터 GM 생산기지로 자재와 물류를 공급하는 업체들을 대상으로 품질, 공급시기, 기술, 가격 등 4개 부문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우수협력업체를 선정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