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_151103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aside btn
포스코켐텍 "노사 상생은 기본이지"1천명 이상 사업장 중 국내 최초로 21년 연속 임금협상 무교섭 타결
신뢰 기반 노사상생 모델로 자리매김
방정환 기자 | jhbang@snmnews.com

  포스코 계열사인 포스코켐텍(사장 이영훈) 노사가 21년 연속으로 임금협상을 무교섭 위임하며 노사 상생의 모델로 다시 한번 자리매김 했다.

  포스코켐텍은 지난 12일 포항 청림동 본사에서 이영훈 사장과 이성우 제조노조 위원장, 황부성 정비노조 위원장, 김용호 노경협의회 대표 및 이승관 고용노동부 포항지청장 직무대리, 양흥열 포스코 노무외주실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7년 임금 무교섭 조인식'을 개최했다.

  이로써 포스코켐텍은 1997년부터 21년 연속으로 임금 협상 무교섭의 전통을 이어갔다. 특히 올해는 연초부터 합의를 이뤄내 굵직한 경영 과제들을 추진하는데에 반드시 필요한 '노사 안정'의 날개를 달았다는 평가다.

   
 

  이날 조인식을 통해 포스코켐텍 노사는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해 사업 경쟁력 강화와 수익성 향상, 직원 복지 증진이라는 공동 목표를 향해 총력을 다 할 것을 다짐하며 무교섭에 합의했다.

  이는 지난 2014년 통상임금 합의, 2015년 임금 피크제 도입, 2016년 1000인 이상 제조 대기업 최초 20년 무교섭 기록 달성 등에 이은 포스코켐텍이 이룬 선도적인 노사상생 성과다. 또한 새해들어 지역 철강 업계와 포스코그룹사 중 최초로 합의를 이뤄 노사 화합의 문을 열었다는 의미도 있다.

  포스코켐텍 노사 화합의 비결은 '노사 간 신뢰와 소통을 바탕으로 선진적인 기업문화를 구축하고 이를 바탕으로 사업 경쟁력과 성과를 극대화 해야한다'는 비전에 구성원 모두가 공감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날 이영훈 사장은 "상생과 미래 지향적인 협력을 먼저 생각하는 노사문화를 기반으로 포스코켐텍이 지금까지의 성장을 이어올 수 있었다. 신뢰와 소통의 문화를 바탕으로 새로운 성장을 위해 모든 임직원이 한마음으로 노력하자"고 직원들에게 당부했다.
 

방정환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틸앤탈뉴스
스마트폰에서 바로본다
에서 만나요!
"철강신문", "스틸앤메탈뉴스" 검색 후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