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_151103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aside btn
두산重, ‘ESS+태양광’ 발전소 본사 옥상에 준공ESS와 태양광 연계 기술 주목…발전소 추가 건설
김간언 기자 | kukim@snmnews.com

  두산중공업이 경남 창원 본사 건물 옥상 등에 300kW 태양광 발전설비와 1MWh 규모의 에너지저장장치(이하 ESS)를 연계한 ‘ESS+태양광’ 발전소를 준공했다고 8월 31일 밝혔다.

  두산중공업은 이번 발전소의 설계와 기자재 설치, 시운전 등의 과정을 일괄 수행했으며 향후 운영 및 유지보수도 직접 맡을 예정이다.

  특히 핵심 기술인 ESS 부문에는 두산중공업이 지난해 미국의 원에너지시스템즈를 인수해 설립한 두산그리드텍의 컨트롤 시스템 소프트웨어를 적용했다.

  이번에 준공한 발전소에서 생산된 전기는 전량 한국전력에 판매하며 신재생에너지 발전에 따른 REC(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도 발급받아 현물 시장에서 거래할 예정이다.

  이에 두산중공업은 “이번 발전소 가동을 시작으로 오는 9월부터 두산인프라코어 인천 공장과 ㈜두산 전자BG 익산 공장 등 5곳에서 태양광 발전과 ESS를 연계한 발전소를 추가로 건설할 계획이다”며 “발전소 운영을 통해 축적되는 경험과 노하우로 향후 국내 고객에게 최적화된 제품과 유지보수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두산중공업이 자체적으로 전망한 결과 태양광 연계 ESS 시장은 2017~2018년 2년 간 약 9,000억원 규모로 국내 전체 ESS 시장의 약 80%를 차지할 것으로 추산된다.

  또한 두산중공업은 올해 3월부터 한국남동발전과 함께 두산엔진 창원공장에 4.2MWh ESS와 100kW급 태양광 발전을 활용한 마이크로 그리드 시스템을 구축 중이며 9월 준공 예정이다.

  마이크로 그리드는 소규모 지역에서 전력을 자급자족 할 수 있는 독립형 전력망을 말한다.

  한편 태양광과 ESS를 연계한 발전소는 날씨 등 자연환경의 제약을 받는 신재생에너지의 한계를 넘어 안정적으로 전력을 공급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추가 수익도 거둘 수 있어 최근 주목받고 있다.
 

     관련기사
· 희토류, 가격 소폭 상승…中 수출도 증가· 에어릭스 스마트 팩토리 구축 등 성과 창출
· ‘신재생에너지 3020 달성 전략 세미나’ 내달 19일 개최
김간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틸앤탈뉴스
스마트폰에서 바로본다
에서 만나요!
"철강신문", "스틸앤메탈뉴스" 검색 후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