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_151103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aside btn
LG전자 ‘OLED TV’ 인기몰이…삼성 ‘QLED TV’와 차이점은?OLED TV, 여전히 베젤 등 철강재 탑재
문수호 기자 | shmoon@snmnews.com

  최근 LG전자의 OLED TV가 평판 TV 시장에서 소비자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영상 가전 시장에서 LG전자가 좋은 실적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반면 경쟁 제품인 삼성전자의 QLED TV는 다소 아쉬운 성적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LG전자는 일반적으로 백색 가전이라 불리는 세탁기, 냉장고 등의 시장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고 영상 가전의 경우 삼성전자가 한 수 위라는 평가를 받고 있었지만 차세대 평판 TV에 있어서는 다소 엇갈리는 모습이다.

  QLED의 경우 기존 LED TV와 차별성을 두는데 실패한 것으로 보인다. 아직 화질 기술면에서 완성도가 떨어진다는 것.

  실제 LG의 OLED TV는 생산 재고가 동나 철강 제품 등 원자재 수급이 딸릴 정도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그만큼 예상보다 시장 반응이 좋다는 뜻이다.

  철강업계 입장에서도 OLED TV의 선전이 더 반가울 수밖에 없다. 최근 TV들은 대부분 철강제품의 사용을 크게 줄였다. 특히 백판의 경우 사용 빈도가 확연히 줄었으며 베젤 등 다른 부분 적용도 감소 추세에 있다.

  하지만 특히 차세대 TV로 전환되면서 백판이 사라지는 등 이러한 추세는 더욱 가속화되고 있다. 다만 LG전자의 경우 OLED TV에서 여전히 베젤을 채용하고 있어 철강 제품 사용량의 감소가 적은 편이다.

  삼성전자의 QLED TV는 철강 제품이 거의 사용되지 않는 제품으로 철강업계 입장에서는 그나마 철강재가 적용되고 있는 OLED TV의 선전이 반가울 수밖에 없다.

  삼성전자의 경우 원가절감 차원에서 대부분의 철강제품을 레진으로 대체하는 등 수요를 크게 줄였는데 QLED TV가 상대적으로 부진하면서 내부적으로 보직이동을 단행하는 등 대응책 마련에 분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 美 월풀, 삼성‧LG 세탁기에 50% 관세 부과 주장· 가전사, 한미FTA 대응…국내 철강사 영향은?
· 美월풀 주장 ‘부품 할당제’, “통과 땐 철강업계 줄초상?”· 포스코, 가전사와 가격협상 “인상폭 얼마나?”
문수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틸앤탈뉴스
스마트폰에서 바로본다
에서 만나요!
"철강신문", "스틸앤메탈뉴스" 검색 후 설치!